집닥-데어리퀸, 가맹 인테리어 상호협력 위한 업무협약으로 글로벌 영역 확장 - 서울와이어
집닥-데어리퀸, 가맹 인테리어 상호협력 위한 업무협약으로 글로벌 영역 확장
집닥-데어리퀸, 가맹 인테리어 상호협력 위한 업무협약으로 글로벌 영역 확장
  • 김수진 기자
  • 승인 2019.05.21 13:2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데어리퀸코리아 존 박 대표 (좌), 집닥 주식회사 박성민 대표이사 (우)(사진=집닥)
데어리퀸코리아 존 박 대표 (좌), 집닥 주식회사 박성민 대표이사 (우)(사진=집닥)

 

[서울와이어 김수진 기자] 인테리어 중개 플랫폼 집닥(대표이사 박성민)이 B2B 영역까지 사업을 확장하고 있는 가운데 글로벌 패스트푸드 브랜드 데어리퀸(DQ)의 국내 총판 데어리퀸코리아(대표 존 박)와 가맹 인테리어 업무 협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양사는 20일 오후에 역삼동 소재 집닥 주식회사 본사에서 집닥 박성민 대표이사와 데어리퀸코리아의 존 박 대표가 참석한 가운데 업무협약 및 기념식을 가졌다.

 

데어리퀸은 미국 내 인기 디저트·패스트푸드이자 ‘무중력 아이스크림’으로 유명한 기업으로 전 세계 7,000여개 매장을 보유하고 있다. 현재 국내에서는 이태원점, 홍대점, 엔터식스 강남점을 비롯해 오픈 당일 200여명의 인파가 몰리면서 많은 관심을 받은 부산 서면점까지 전국으로 가맹점을 확대하고 있다.

 

이번 가맹 인테리어 협약으로 집닥은 국내 환경에 최적화된 인테리어 컨설팅과 함께 전국 파트너스 가운데 상가 인테리어에 특화된 시공업체를 선별 중개하며 맞춤형 솔루션을 제안하는 등 양사간 협업을 진행한다.

 

집닥 박성민 대표이사는 “데어리퀸과의 인테리어 협업을 위해 미국 본사관계자도 집닥 본사에 직접 방문하며 많은 관심을 가졌다. 이번 양사 간의 협업을 성공적으로 이끌기 위해 사명감을 가지고 노력하겠다”고 말하며, “최근, B2B인테리어 협약을 연이어 체결하면서 국내외 프랜차이즈기업에서 많은 문의와 요청을 받고 있다. 앞으로도 집닥과 뜻을 함께할 기업들의 지속적인 관심을 부탁드린다”고 소감을 밝혔다.

 

현재, 집닥은1,800여개의 인테리어 업체와 파트너스 관계를 맺고 누적 시공거래액 2,000억원, 누적 견적수 14만건을 기록하며 업계를 선도하고 있다. 최근에는 르호봇 공유오피스, 작심 독서실, 마이쉐프 공유주방 등 여러 가맹점 인테리어 업무 협약을 맺으며 B2B 사업으로 확장, 이번 데어리퀸과의 협약을 시작으로 글로벌 기업과의 협업도 강화하고 있다.

 

sjkimcap@seoulwire.com


Sponsored AD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