탈모, 두피관리에 도움 주는 탈모방지샴푸 등으로 관리할 수 있어 - 서울와이어
탈모, 두피관리에 도움 주는 탈모방지샴푸 등으로 관리할 수 있어
탈모, 두피관리에 도움 주는 탈모방지샴푸 등으로 관리할 수 있어
  • 이명철 기자
  • 승인 2018.05.25 18: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루트하우스
루트하우스

 

[서울와이어 이명철 기자] 탈모는 단순히 두상의 모발이 빠지는 것으로 생각하기 쉬운데, 모발 생리적 측면에서 탈모는 탈락한 모발 이후에 새로 성장하는 모발이 가늘게 성장하는 연모화가 이루어지고 두피 조직 내 존재하는 모발의 성장 기간이 짧아지는 현상을 뜻하기도 한다.

 

하지만 많은 사람이 탈모를 단순히 털이 빠지는 현상으로만 알고 있어 자신의 탈모 여부 및 탈모 시기 등을 오인해 적절한 탈모 예방 및 관리를 하지 못 하고 있다고 전문가들은 얘기한다.

 

최근에는 남성뿐 아니라 여성에게도 탈모 현상이 자주 나타나고 있어 남녀노소 탈모에 대한 정확한 진단과 관리 방법에 이목이 모이고 있다. 이에 일상에서 남성 여성탈모샴푸, 탈모방지샴푸 등 두피관리에 도움을 주는 제품들을 활용해 적절한 시기에 탈모를 예방 및 관리하는 탈모 환자가 늘고 있다.

 

탈모방지샴푸 사용 등 비교적 쉬운 방법을 무심코 지나치거나 치료 시기를 놓치면 모발의 연모화가 상당 부분 진행되어 탈모 증상의 치료는 더욱 어려워진다. 또한, 단순히 모발의 개수 등 숫자적인 측면에만 신경 쓰는 것이 아니라 전체적인 모발의 밀도를 확인하는 것이 탈모 예방에 바람직한 방법이라는 게 전문가의 설명이다.

 

그 밖에도 육안으로 탈모의 현상을 확인할 수 있을 때쯤에는 이미 탈모가 상당히 진행된 상태일 확률이 높기 때문에 특별한 탈모 증상이 없다고 생각되더라도 연모화된 모발을 경모화시키는 데 도움을 주는 지성샴푸, 천연성분 샴푸 등을 사용하여 두피를 관리해야 한다.

 

두피 연구소 루트하우스 이진용 연구소장은 “탈모를 단순히 머리가 벗겨지는 현상으로 알고 있는 경우가 많은데, 모발 생리적 측면에서 볼 때 관점은 다르다. 탈모는 머리가 벗겨지는 것뿐 아니라 모발의 연모화가 시작되면서 모발의 성장 기간이 짧아지는 것을 뜻하기도 한다. 따라서 평소에도 탈모 예방을 위해 두피관리가 필수적인데, 인체에 유해한 성분이 아닌 천연성분을 함유한 탈모샴푸 추천을 받는 제품들을 사용하는 것이 바람직하다”고 밝혔다.

 

이어 “탈모관리는 한순간에 이루어지는 것이 아니기 때문에 장시간 사용해도 두피에 무리를 주지 않는 천연성분 탈모방지샴푸를 사용하는 것이 옳은 방법이다”라며 “탈모 방지샴푸를 선택할 때, 제품이 함유한 성분들을 확인해야 하며 임상실험 여부 등 신뢰적인 면도 반드시 조사해야 한다. 탈모의 개념을 확실히 인지하고 이와 같은 사항들을 고려하여 탈모 관리를 하면 탈모 예방과 개선에 도움을 받을 수 있다”고 조언했다.

 

한편, 루트하우스는 프리미엄 브랜드 대상 탈모샴푸 1위 및 소비자 만족도 지수 1위에 선정된 바 있다.  

 

pen4136@seoulwir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