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와이, ‘마약 의혹’ 비아이 기사 오탈자에 불똥 “명예훼손 수준” - 서울와이어
비와이, ‘마약 의혹’ 비아이 기사 오탈자에 불똥 “명예훼손 수준”
비와이, ‘마약 의혹’ 비아이 기사 오탈자에 불똥 “명예훼손 수준”
  • 최지성 기자
  • 승인 2019.06.12 21:2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와이어 최지성 기자] 비와이가 비아이로 인해 불똥이 튀었다.

사진=비와이 인스타그램
사진=비와이 인스타그램

 

12일 비아이(B.I)가 마약 논란에 휩싸이며 소속팀 아이콘 탈퇴와 동시에 YG엔터테인먼트와 전속계약 해제 소식을 전하게 됐다.

이런 가운데 일부 기사에서 비아이를 비와이로 표기하며 팬들 사이에서 오해가 발생해 논란이 일고 있다. YG엔터테인먼트 소속의 비아이와 ‘쇼미더머니5’ 우승자 출신인 래퍼 비와이는 엄연히 다른 인물.

같은날 비와이는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비아이와 이름이 비슷해 생긴 오해를 직접 바로잡기도 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여전히 일부 기사에는 비와이로 잘못 표기한 내용이 남아있어 팬들이 자체적인 단속에 나섰다.

팬들은 해당 기사에 “비와이라니 당신 명예훼손입니다”, “OOO 기자님 기사 좀 제대로 쓰세요”, “비와이인 줄 알고 깜짝 놀랐네”, “자세히 모르는 사람은 비와이라고 오해하잖아요 정정하세요”라고 강하게 항의했다.

한편 비와이는 지난 3월 싱글 ‘찬란’을 발표했다.


Sponsored AD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