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로공사, 졸음운전 예방 슬로건 선포 및 캠페인 전개 - 서울와이어
도로공사, 졸음운전 예방 슬로건 선포 및 캠페인 전개
도로공사, 졸음운전 예방 슬로건 선포 및 캠페인 전개
  • 김수진 기자
  • 승인 2019.06.13 11:0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와이어 김수진 기자] 한국도로공사(사장 이강래)가 졸음운전의 위험성에 대한 경각심을 확산하기 위해 적극적으로 나섰다.

 

도로공사는 졸음운전 예방 슬로건 선포식과 국토교통부, 경찰청, 교통안전공단, 화물공제조합 등 정부 및 유관기관 합동 캠페인을 오는 14일(금) 경부고속도로 안성(서울방향)휴게소에서 개최한다고 밝혔다.

 

이번에 발표한 졸음운전 예방 슬로건은 ‘10분의 휴식이 생명을 지킵니다’로, 졸음운전예방을 위해서는 휴식만이 최선의 방법이라는 메시지를 담고 있다.

 

해당 슬로건은 한국도로공사 전 직원의 공모와 내부 심사를 통해 확정됐고, 라디오 캠페인 방송, 도로전광판(VMS) 표출, 고속도로 휴게소 자판기 종이컵 인쇄 등 다양한 방법으로 활용될 예정이다.

 

도로공사는 슬로건 선포식에 이어 이날 유관기관과 합동으로 대국민 캠페인도 진행한다.

 

휴게소를 3개의 구역으로 나누어 △(정비Zone) 차량 종합검사 및 이동정비, 화물차 반사지 부착 △(단속Zone) 전 좌석 안전띠 착용 계도, 음주운전 단속 △(홍보Zone) 교통안전 홍보물품 배부 및 안전띠체험 시뮬레이터 운영 등 고객들의 안전운전을 유도하고, 교통사고를 예방하기 위한 활동들이 준비되어 있다.

 

한편, 한국도로공사는 창립 50주년인 올해 ‘고속도로 사망자 50% 감소’를 대국민 5대 약속의 하나로 정하고, 고속도로 교통사고의 주요원인인 졸음운전 예방대책을 집중 추진하고 있다. 이러한 노력의 결과로 6월 12일 기준 고속도로 교통사고 사망자 수는 67명으로 전년 동기 대비 36% 줄어들었다.

 

지난 2월에는 정부·학계 전문가와 화물공제조합 등 관련 기관이 참여한 고속도로 졸음사고 예방 토론회를 개최했으며,  졸음운전 예방 TV캠페인을 제작해 5월부터 방영하고, 사고사례를 활용한 교육자료 및 홍보영상을 제작해 페이스북, 유튜브 채널 등 에서 온라인 홍보도 진행하고 있다.

 

이강훈 한국도로공사 부사장은 “졸음운전의 위험성에 대한 사회적 인식을 확산하고, 쉬어가는 운전문화를 정착하는 데 주력하겠다”며, “정부의 ‘국민생명 지키기 3대 프로젝트’와 연계하여 고속도로 교통사고 사망자를 줄이기 위해 다양한 방법을 추진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sjkimcap@seoulwire.com


Sponsored AD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