환율 추가 상승 기대감… 5월 외화예금, 전월比 24억 달러↑ - 서울와이어
환율 추가 상승 기대감… 5월 외화예금, 전월比 24억 달러↑
환율 추가 상승 기대감… 5월 외화예금, 전월比 24억 달러↑
  • 염보라 기자
  • 승인 2019.06.17 13:2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와이어 염보라 기자] 5월 외국환은행의 거주자외화예금이 전월대비 24억1000만 달러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기업의 달러화예금 증가에 주로 기인한다.
 

17일 한국은행은 '2019년 5월중 거주자외화예금 동향' 분석 자료를 통해 5월말 현재 외국환은행의 거주자외화예금은 656억1000만 달러로 집계됐다고 밝혔다.


거주자외화예금 범주에는 내국인과 국내기업, 국내에 6개월 이상 거주한 외국인, 국내에 진출해 있는 외국기업 등의 국내 외화예금이 포함됐다.


통화별로 살펴보면 달러화예금이 21억9000만 달러 증가하고 엔화예금이 9000만 달러 감소했다. 


한국은행 측은 "원/달러 환율 상승에도 불구하고 환율 추가 상승에 대한 기대로 일반 기업의 현물환 매도 지연, 개인의 현물환 매수 등으로 달러화예금이 증가했다"며 "반면 엔화예금은 일반 기업의 결제자금 지급 등으로 감소했다"고 설명했다.


은행별로는 국내은행의 거주자외화예금이 559억3000만 달러로 분석됐다. 지난월말 대비 25억3000만 달러 증가한 액수다. 외은지점은 96억8000만 달러로 같은 기간 1억2000만 달러 감소했다.


주체별로 기업예금은 517억3000만 달러로 17억7000만달러 증가했다. 개인의 거주자외화예금은 138억8000만 달러로 6억4000만 달러 늘었다.


bora@seoulwire.com


Sponsored AD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