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날씨]기상청 이틀간 최대 200㎜ 장맛비 그친 뒤 무더위 미세먼지 좋음 - 서울와이어
[오늘날씨]기상청 이틀간 최대 200㎜ 장맛비 그친 뒤 무더위 미세먼지 좋음
[오늘날씨]기상청 이틀간 최대 200㎜ 장맛비 그친 뒤 무더위 미세먼지 좋음
  • 김하성 기자
  • 승인 2019.06.27 05:00
  • 댓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장마 북상중[내일날씨]이틀간 제주 최대 200㎜ 폭우 퇴근길 서울 오후 3시 장맛비 시작/사진=연합뉴스
[오늘날씨]기상청 이틀간 최대 200㎜ 장맛비 그친 뒤 무더위 미세먼지 좋음/사진=연합뉴스

 

[서울와이어 김하성 기자] 목요일인 27일에는 장마전선의 영향을 받다가 차차 벗어나겠다.

 

장맛비는 서쪽지방부터 그치기 시작해 오후에는 대부분 그치겠으나 강원도와 충북, 경북은 밤까지 이어지는 곳이 있겠다.

 
  

비가 내리는 지역은 가시거리가 짧고 도로가 미끄러운 곳이 있을 것으로 보여 교통안전에 주의를 기울일 필요가 있다.

  

전국의 아침 기온은 19∼23도로 예보됐다.

 

기상청 일기예보에 따르면 지역별 낮 최고기온은 서울 29도를 비롯 인천 27도, 수원 30도, 춘천 30도, 강릉 26도, 춘천 30도, 청주 28도,대전 30도, 광주27도, 대구 31도, 부산 26도,울산 27도,창원 28도, 제주 27도 등이다.

 

  미세먼지 농도는 원활한 대기 확산 덕에 전국이 '좋음' 수준으로 예상된다.

  
제주도전해상과 남해동부먼바다에는 바람이 30~50km/h(8~14m/s)로 강하게 불고 물결이 1.5~3.0m로 높게 일겠으니, 항해 및 조업하는 선박은 유의해야 한다.

 

바다의 물결은 남해 앞바다에서 0.5∼2.0m, 동해 앞바다는 0.5∼1.5m, 서해 앞바다는 0.5∼1.0m로 예보됐다. 먼바다에서는 동해와 남해 0.5∼2.5m, 서해 0.5∼2.0m의 파고가 예상된다.

  

 제주도와 남해안과 지리산 부근에는 27일 오전 6시까지 시간당 20㎜ 이상의 강한 비가 내려 누적 강수량 100㎜ 이상을 기록할 전망이다.

  

26∼27일 총 예상 강수량은 제주 50∼150㎜이며, 많은 곳은 200㎜ 이상을 기록할 것으로 관측된다.

  

전남, 경남은 30∼80㎜, 부산에 30∼80㎜,남해안과 지리산 부근에는 150㎜ 이상을 기록하는 곳도 있을 전망이다. 경북은 20∼60㎜, 그 밖의 전국은 10∼40㎜이다.

  

장맛비는 27일까지 이어진 뒤 28일 그칠 것으로 보인다.

 

한편 금요일인 28일은 동해상에 위치한 고기압의 가장자리에 들어 전국이 대체로 흐리겠으나, 중부지방을 중심으로 새벽(00시)부터 오후(18시) 사이에 빗방울이 떨어지는 곳이 있겠다.

 

아침 기온은 19~22도(평년 18~20도), 낮 기온은 23~30도(평년 24~28도)가 되겠다.
 

 

장마전선은 이날 일시적으로 일본열도로 남하하였다가 29일 토요일 다시 북상하면서 전국 대부분 지방에 영향을 주겠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김기영 2019-06-27 05:08:05
비 안오잖아~~
현장 대마냈더니 이게 모야~
언제쯤 맞힐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