日정부" 한국측 대응 변화 없으면 수출규제 품목 확대"-NHK - 서울와이어
日정부" 한국측 대응 변화 없으면 수출규제 품목 확대"-NHK
日정부" 한국측 대응 변화 없으면 수출규제 품목 확대"-NHK
  • 김하성 기자
  • 승인 2019.07.08 09:2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학 스캔들로 궁지에 몰린 아베 총리 비지지율이 2차 아베 내각 출범 후 최대치를 경신하면서 9월 자민당 총선 3선도 불확실하다는 의견이 쏟아지고 있다. 일각에서는 내년 여름 참의원 선거도 패배할 경우 아베 정권이 종식을 고할 것으로 내다봤다.
日정부, 한국측 대응 변화 없으면 규제 품목 공작기계 탄소섬유 등으로 확대"-NHK

 

[서울와이어 김하성 기자]  일본 정부가 반도체·디스플레이 3대 핵심소재의 수출 규제를 발표한 지 1주일이 되는 가운데 한국 측 대응에 변화가 없을 경우 일부 공작기계와 탄소섬유 등 추가 규제에 나설 것이라는 일본 언론의 보도가 터져 나왔다.

   

연합뉴스에 따르면 일본 NHK는 8일 "일본 정부가 이번 조치를 계기로 한국 측에 원자재의 적절한 관리를 촉구할 생각"이라면서 "개선을 위한 움직임이 없으면 규제강화 대상을 다른 품목으로 확대하지 않을 수 없다고 하고 있어 한국 측 대응을 신중하게 지켜볼 방침"이라고 보도했다.'

 

일본 정부는 이번 조치와 관련해 한국 측에 움직임이 없을 경우 수출관리에서 우대하는 국가로부터 한국을 제외할 방침으로 알려졌다.

   

NHK는 일본 정부는 규제강화 대상을 일부 공작기계와 탄소섬유 등 다른 수출품목으로 확대할 수밖에 없다며 한국 측의 대응을 신중하게 지켜보기로 했다고 전했다.

   

앞서 일본 경제산업성은 지난 1일 한국으로의 수출관리 규정을 개정해 스마트폰 및 TV에 사용되는 반도체 등의 제조 과정에 필요한 3개 품목의 수출 규제를 강화. 지난 4일부터 해당 품목에 대한 수출 규제 조치가 시작됐다.

   

일본 정부는 이에 군사 용도 전용이 가능한 원자재로, 한국 측에 '부적절한' 사례가 복수 발견됐다며 안보상 필요한 조치라는 입장이라고 NHK는 전했다.

  

한편 문재인 대통령이 일본의 대(對)한국 수출규제 조치 등으로 국내 기업이 심각한 타격을 받는 상황에 이르자 팔을 걷어 붙였다.

 

일본의 이번 조치로 기업은 물론 장기적 관점에서 한국 산업 전체에 미치는 악영향까지 우려하는 목소리가 나오면서 타이밍을 놓쳐서는 안된다는 인식을 하고 있다.
   

 

이와관련 문재인 대통령은 지난달 3일 이후 약 한 달 만인 8일 청와대에서 수석·보좌관 회의를 개최한다.

    

이번 회의는 지난달 30일 역사적인 판문점 남북미 정상회동이 성사된 후 처음 열리는 회의인 만큼, 문 대통령은 모두발언에서 한반도 평화정책의 중요성을 거듭 강조할 것으로 보인다.

   

특히 일본의 대(對) 한국 수출규제 조치로 논란이 이어지고 있어 문 대통령이 일본을 향해 메시지를 내놓을지에 이목이 집중되고 있다.

    

 문 대통령은 이어 오는 10일 청와대에서 30대 그룹 총수들과 간담회를 갖는다.

   

 

이번 간담회의 주제 역시 일본의 수출규제에 따른 국내 기업의 어려움과 이를 극복하기 위한 방안이 논의될 것으로 보인다.

 

 문 대총령은 이날 기업의 생생한 목소리를 경청하는 한편 이에 대한 정부의 전폭적인 지원방안을 적극 검토할 것으로 전해졌다.

 

앞서  홍남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과 김상조 청와대 정책실장이 휴일인 지난 7일 일본의 대(對)한국 수출규제 대책 논의를 위해 정의선 현대차그룹 수석부회장, 최태원 SK그룹 회장, 구광모 LG그룹 회장 등 3개 주요 기업 총수들을 면담했다.

   

이날 홍 부총리와 김 실장은 대기업 총수들로부터 일본의 수출규제가 기업에 미치는 영향에 대한 의견을 청취하고 정부의 대응 기조를 설명한 동시에 기업별 구체적 대응 방안에 대해서도 일정 부분 조율한 것으로 알려졌다.

   

 


Sponsored AD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