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좌관’, 이정재X신민아 마지막 이야기…엘리트의 사랑 이야기 - 서울와이어
‘보좌관’, 이정재X신민아 마지막 이야기…엘리트의 사랑 이야기
‘보좌관’, 이정재X신민아 마지막 이야기…엘리트의 사랑 이야기
  • 장지영 기자
  • 승인 2019.07.12 23:5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JTBC '보좌관' 캡처
JTBC '보좌관' 캡처

 

[서울와이어=장지영 기자]JTBC ‘,보좌관’, 이정재가 마지막 시동을 걸었다.

 

이정재는 12일 최후의 전략을 보였다. 이들의 회의는 김동준이 전한 주민 동의서부터 시작됐다.

 

처음 동의서를 전한 김동준은 서북시장 재개발 동의서이다라며 이렇게 체크된 건 서북시장이 아니다라며 이정재를 각성하게 만들었다.

 

이에 이정재는 얼마나 되지라고 물었고 더 있을거야라며 지도를 살폈다.

 

신민아는 보좌관한테 연락해보고 자료 좀 보내달라고 해라라고 말했고 김동준은 먼저 가보겠다며 소극적인 입장을 보였다.

 

이에 이정재는 도경씨 손 좀 빌리자. 자기가 시작한 일인데 끝은 봐야지라며 열정을 불러일으켰다.

 

이렇게 치열한 상황에서 보좌관들도 치밀했다. 임원희는 이정재를 향해 영감님 흠집가는일 만들지 마라라고 했고 이에 최선은 너에게 부탁할게라며 호소했고 지금도 발바닥에 땀나게 뛰고 있다. 너가 의원이 돼서 뛰어줘야지라며 용기를 북돋아줬다.

 

마지막 방송까지 남은 하루 동안 꼬인 사건은 어떻게 풀릴 수 있을까.

 

press@seoulwire.com


Sponsored AD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