분양가 상한제,당정 협의거쳐 이르면 오늘 발표 - 서울와이어
분양가 상한제,당정 협의거쳐 이르면 오늘 발표
분양가 상한제,당정 협의거쳐 이르면 오늘 발표
  • 김하성 기자
  • 승인 2019.08.12 08:0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하반기 부동산 '무주택 실수요자 중심' 청약제도 도입예정...부적격 당첨자↓기대/사진=연합뉴스 제공
분양가 상한제,당정 협의거쳐 이르면 오늘 발표/사진=연합뉴스 DB

 

[서울와이어 김하성 기자] 정부가 작년 '9·13 부동산 안정 대책'을 내놓은 지 11개월 만에  '민간택지 아파트 분양가 상한제' 카드를 꺼내 들었다.

 

 

서울 강남 등 일부 지역 재건축 아파트 등 부동산 시장 재과열을 막기위해 공공택지뿐 아니라 민간택지에 짓는 아파트의 분양가도 적정 수준에서 엄격히 관리하겠다는  방침이다.


 

더불어민주당과 정부는 12일 국회에서 비공개 협의회를 열어 민간택지 분양가 상한제 개선 방안을 협의한후 이르면 이날 민간택지의 분양가 상한제 개선안을 발표할 예정이다.

   

이날 당정 협의에는 국회 국토교통위원회 소속 민주당 의원들과 김현미 국토부 장관 등이 참석한다.

  

당정은 부동산 시장안정을 위한 민간택지 분양가 상한제 적용 조건과 시행 시기 등을 조율, 민간택지의 분양가 상한제 세부 개선안을 발표할 예정이다.

 

시장은 분영가 상한제 파장이 어디까지 미칠지 촉각을 곤두세우며 매수자들이 관망하고 있다.

   

연합뉴스에 따르면 서울 송파구 잠실 주공5단지도 상한제 발표를 앞두고 한산한 분위기였다.

   

전용면적 75㎡는 올해 최고 19억9000만원까지 팔렸으나 지난달 정부가 분양가 상한제 도입 계획을 발표한 뒤 매수 문의가 줄고, 상승세도 멈췄다고 한다.

     

강동구 둔촌 주공아파트 단지도 정부의 상한제 발표에 촉각을 곤두세우고 있다.

   

단일 재건축 단지로는 국내 최대 규모로 건립 가구수가 1만2032가구, 조합원 물량과 임대주택을 제외한 일반분양 물량이 4천787가구에 달해 일반분양가에 상당히 민감한 상태다.

   

일반분양가가 얼마에 책정되느냐에 따라 조합의 수익과 추가부담금이 달라지기 때문이다.

       

 

대표적인 재개발 단지인 용산구 한남뉴타운, 동작구 흑석뉴타운 일대도 거래가 뚝 끊긴 채 매도·매수자들이 정부 발표를 예의주시하고 있다.

   


Sponsored AD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