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렌지라이프, 미국·캐나다 보험사들과 지식교류세션 가져 - 서울와이어
오렌지라이프, 미국·캐나다 보험사들과 지식교류세션 가져
오렌지라이프, 미국·캐나다 보험사들과 지식교류세션 가져
  • 염보라 기자
  • 승인 2019.08.23 10:3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와이어 염보라 기자] 오렌지라이프는 지난 5일부터 일주일 간 미국과 캐나다 선도 보험인 노스웨스턴 뮤추얼(Northwestern Mutual),  매스뮤추얼(MassMutual), 캐나다라이프(Canada  Life) 등을 방문해 ‘보험산업 지식교류세션’을 진행했다고 23일 밝혔다.


이번 지식교류세션은 '재정 컨설턴트(FC) 채널 혁신을 위한 전속채널 미래 전략 및 성장 모멘텀 확보’를 주제로 진행됐다.


저출산·고령화 등 인구구조 변화에 따른 시장 포화와 저금리, 저성장 추세 지속 등 국내 보험시장이 처한 여러 어려움을 이겨내고 업계를 선도하는 새로운 보험운영모델과 미래 전략을 준비하기 위해 마련했다는 게 회사 측 설명이다.


오렌지라이프 임원, 본부장, 지점장 및 실무자들은 각 보험사의 본사와 지점을 방문해 해당 회사의 임원 및 실무진들과 함께 이 세션을 가졌다.


회사는 "보험업을 둘러싼 전반적인 이슈들과 성장 둔화 현상에 공감대를 이루며 설계사 증원과 생산성 향상 측면에서 공통적으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것을 확인했다"며 "아울러 회사별 전략을 공유하고 상대 회사의 전략과 사례를 통해 새로운 비즈니스 기회를 고민하는 등 서로가 윈윈(win-win)할 수 있는 뜻 깊은 자리였다"고 평가했다.


특히 참석자들은 'AiTOM(FC 활동관리시스템)' '오렌지라이프와 함께하는 오늘(고객소통플랫폼)' '옴니 세일즈 플랫폼' 등 오렌지라이프의 혁신 디지털 플랫폼에 큰 관심을 나타냈다는 후문이다.


세션에 참가한 김범수 오렌지라이프 상무는 “미국과 캐나다는 성숙한 보험시장인 만큼 벤치마킹을 통해 국내 전속채널 시장에 접목할 수 있는 부분이 많다”며 “이번에 방문했던 회사들과 앞으로도 전략과 의견을 지속적으로 교환하면서 통합적인 관점에서 영업전략, FC정신, 디지털화, 본사 관리,  맞춤형 영업지원 등의 전략 방향을 수립하겠다. 이에 따른 실행력도 강화해 차별화된 영업환경과 고객대상 금융서비스를 제공하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bora@seoulwire.com

 

 

 


Sponsored AD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