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욕증시,美 원유 재고 감소 다우 258.20P 상승…국제유가 WTI 1.55%↑ - 서울와이어
뉴욕증시,美 원유 재고 감소 다우 258.20P 상승…국제유가 WTI 1.55%↑
뉴욕증시,美 원유 재고 감소 다우 258.20P 상승…국제유가 WTI 1.55%↑
  • 김하성 기자
  • 승인 2019.08.29 07:5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뉴욕증시, 뉴욕 증권거래소(NYSE) 입회장 /사진=신화 연합뉴스 자료사진
뉴욕증시, 뉴욕 증권거래소(NYSE) 입회장 /사진=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와이어 김하성 기자]   미국 뉴욕증시는 미 원유 재고가 큰 폭으로 감소함에 따라 에너지주 강세 등에 힘입어 다우등 3대 주요지수가 일제히 상승했다.

   

28일(이하 미국시간) 뉴욕증권거래소(NYSE)에서 다우존스 30 산업평균지수는 전장보다 258.20포인트(1.00%) 상승한 2만6036.10에 거래를 마쳤다.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 500 지수는 전장보다 18.78포인트(0.65%) 오른 2887.94를 기록했다.

 

기술주 중심의 나스닥은 29.94포인트(0.38%) 상승한 7856.88에 장을 마감했다.

   

이날 증시는 미중 무역협상 불확실성 등으로 시장 전반의 거래량이 줄어든 가운데 미 원유재고 감소로 국제유가 급등이 호재로 작용했다.

      

유가 상승으로 시마렉스 에너지가 10.6% 오르는 등 에너지 관련 기업 주가가 큰 폭오르면서 장을 주도했다.

 

업종별로는 유틸리티를 제외하고 전 업종이 올랐다. 에너지가 1.4% 오르며 장을 주도했고, 산업주도 1.06% 올랐다.


   

그러나 미중 무역전쟁과 미 국채 금리 역전에 따른 경기 침체 우려 등 불안 요인은 상존,경계심을 늦추지 않고 있다.

   

미 국채 2년물과 10년물 금리 차는 이날 장중 한때 6베이시스포인트(bp) 까지 확대됐다. 미 국채 30년물 금리는 1.905%까지 저점을 낮추며 사상 최저치를 다시 썼다.

   
   

중국과의 무역전쟁 불안감도 여전하다.

   

미국 무역대표부(USTR)는 이날 3000억 달러어치의 중국산 제품 중 일부 제품에 대한15% 관세를 예정대로 9월 1일부터 부과할 것이라고 공지했다.

   

미국은 당초 10% 관세를 부과할 예정이었지만, 중국이 미국산 제품에 대한 보복 관세 방침을 밝히면서 세율을 15%로 올렸다.  다만 이는 이미 예고된 사안이어서 시장에 부담을 주진 않았다.

   
   

국제유가는 미 재고가 큰 폭 감소함에 따라 이틀째 올랐다.

   

이날 뉴욕상업거래소(NYMEX)에서 10월 인도분 서부 텍사스산 원유(WTI)는 배럴당 1.55%(0.85달러) 오른 55.78달러에 거래를 마쳤다.

   

런던 ICE 선물거래소의 10월물 브렌트유도 오후 3시30분 현재 배럴당 1.61%(0.96달러) 상승한 60.46달러에 거래되고 있다.

   

미  에너지정보청(EIA)에 따르면 지난주 미 원유재고는 시장 예상치 5배인 약 1000만 배럴 감소했다.

   

국제금값은 약보합세를 나타냈다.

   

뉴욕상품거래소에서 12월물 금은 전날보다 온스당 0.2%(2.70달러) 하락한 1549.10달러에 거래를 마감했다.

 


Sponsored AD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