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락시장 현대화 사업, 적정성 재검토 통과...미래의 '친환경시장'으로 - 서울와이어
가락시장 현대화 사업, 적정성 재검토 통과...미래의 '친환경시장'으로
가락시장 현대화 사업, 적정성 재검토 통과...미래의 '친환경시장'으로
  • 김상준 기자
  • 승인 2019.09.04 16:2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가락시장 현대화 사업/사진=연합뉴스 제공
가락시장 현대화 사업/사진=연합뉴스 제공

 

[서울와이어 김상준 기자] 서울 대표 공영시장 가락시장의 현대화사업이 기획재정부의 '사업계획 적정성 재검토'를 통과해 '친환경 시장' 과 복층구조를 건축, 선보일 예정이다.


서울시농수산식품공사는 기획재정부가 가락시장 시설현대화의 사업 규모 및 사업비를 재검토한 결과 적정한 것으로 결론 냈다고 4일 밝혔다.


검토 결과 총사업비는 1조196억원으로 종전 7493억원보다 36.1% 증가했다.


모든 건물 옥상에는 녹지를 조성하고, 시장 외곽으로 폭 30m, 길이 약 1.5㎞의 대규모 언덕을 만들어 친환경 시장으로 선보일 예정이다.


2009년부터 추진된 가락시장 현대화사업은 직판 영업 구역인 가락몰권역과 도매권을 분리, 단계별로 재건축하는 사업이다.


가락몰권역은 지난 2015년 6월 완공됐고, 도매권은 2027년 완공을 목표로 4개 공구로 나눠 사업이 추진 중이다.


한편, 공사는 "거래공간 부족을 해결하기 위해 복층구조 건축, 신선 유통 거래를 위한 정온시설 설치, 관계 법령에 따른 신재생에너지 의무비율 준수 등에 따라 사업비가 증가했다"고 설명했다.


공사는 늘어난 사업비를 활용해 건물을 복층화하고, 하절기에는 26∼28도, 동절기에는 10∼15도 이상 건물 내부 온도를 유지하도록 정온 설비를 도입하기로 했다.


한편, 공사는 연말까지 선행 사업인 채소2동의 실시설계를 마무리 예정이며, 건축공사를 발주할 계획이다.

 


Sponsored AD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