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업은행 본점(사진=IBK기업은행)

 

[서울와이어 염보라 기자] IBK기업은행은 6500억원 규모의 원화 조건부 후순위 지속가능채권을 성공적으로 발행했다고 11일 밝혔다.


은행 측은 "국내에서 지속가능채권 형태로 원화 조건부 후순위 채권을 발행한 것은 기업은행이 처음"이라고 설명했다.


이번 후순위 채권의 발행금리는 1.7%(국고채 10년+35bp)이며, 만기는 조기 상환 권리(콜옵션)가 없는 10년이다.


올해 국내 은행이 발행한 원화 조건부 후순위 채권 중 금액은 가장 크고, 금리는 가장 낮다.


이번 후순위채권 발행으로 기업은행의 자기자본(BIS)비율은 약 0.37%포인트 상승할 것으로 예상된다.


기업은행 관계자는 “금리하락에 따른 투자심리 위축에도 불구하고, 최근 금융의 사회적 책임이 강조되면서 지속가능채권에 대한 관심이 높아 적극적인 투자수요를 이끌어 낸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bora@seoulwire.com

저작권자 © 서울와이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Sponsored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