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반기 車보험, 손해율 증가에 1년새 적자 전환… 보험료 인상설 힘 싣나 - 서울와이어
상반기 車보험, 손해율 증가에 1년새 적자 전환… 보험료 인상설 힘 싣나
상반기 車보험, 손해율 증가에 1년새 적자 전환… 보험료 인상설 힘 싣나
  • 염보라 기자
  • 승인 2018.08.10 08:5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와이어 염보라 기자] 올해 자동차보험 손해율이 80%대로, 적정 손해율(77~78%)을 훌쩍 넘겼다. 이는 보험료 인상 압박으로 이어질 전망이다.


10일 금융감독원에 따르면 올해 상반기 11개 손해보험사의 자동차보험 손해율(발생손해액/경과보험료)은 81.7%로 나타났다. 지난해 상반기(77.8%)보다 3.9%포인트 늘어난 수치다.


1분기에는 강설·한파 등 계절적 요인으로 82.6%까지 상승했다. 2분기는 이같은 계절적 요인이 사라지며 80.7%로 소폭 개선됐다.


기업별로는 메리츠화재(77.4%)를 제외하고 대부분 적정 손해율을 웃도는 80%대를 나타냈으며 MG손해보험과 흥국화재, 더케이손해보험은 90%를 웃돌았다.


손해율 상승으로 전체 손보사의 자동차보험 영업손익은 116억원 적자를 기록했다. 2분기 367억원 흑자를 시현했지만 손해율이 높았던 1분기 483억원 적자가 났다. 


기업별로 살펴보면 삼성화재(162억원), 현대해상(76억원), 메리츠화재(86억원), AXA손해보험(252억원) 등 4개사가 흑자, 나머지 7개사는 적자다.


반대로 지난해 같은 기간에는 7개사가 흑자고 나머지 4개사가 적자였다. 1년 사이 메리츠화재가 29억원 적자에서 흑자 전환한 한편, KB손해보험, DB손해보험, 한화손해보험, 더케이손해보험이 흑자에서 적자로 돌아섰다.


올해 흑자를 기록한 4개사 중에서도 삼성생명과 현대해상은 지난해 상반기대비 감소세를 보였다. 각각 905억원과 257억원씩 줄었다.


금감원은 적정 정비요금 공표, 건강보험 적용확대 등 하반기에도 일부 손해율 상승 요인이 있다고 봤다. 다만 경미사고 수리기준 확대, 인터넷 가입 확대에 따른 사업비 절감 등 실적 개선 요인도 있어 보험료 조정은 다소 제한적일 것이라고 전망했다.


실제로 올해 상반기 사업비율은 18.5%로 전년동기(19.2%) 대비 소폭 개선됐다. 금감원은 인터넷 가입 확대에 따라 지속 개선될 것이라고 내다봤다.

금감원은 "시장상황을 면밀히 모니터링하고 보험금 누수방지, 사업비 절감 등을 통해 보험료 인상요인이 과도하게 발생하지 않도록 감독하겠다"며 "시장 자율성을 해치지 않는 선에서 국민 생활에 어려움이 없도록 보험료 조정 등에 대해 업계와 협의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bora@seoulwire.com


Sponsored AD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