허은정 양 납치 살인사건, 세 용의자와 점접은 한 점의 모(毛)? - 서울와이어
허은정 양 납치 살인사건, 세 용의자와 점접은 한 점의 모(毛)?
허은정 양 납치 살인사건, 세 용의자와 점접은 한 점의 모(毛)?
  • 장지영 기자
  • 승인 2018.08.19 08:5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허은정 양 납치 살인사건 (사진=SBS 방송화면 캡처)
허은정 양 납치 살인사건 (사진=SBS 방송화면 캡처)

[서울와이어=장지영 기자] 허은정 양 납치 살인사건이 발생한 지 10년이 흘렀다. 하지만 여전히 풀리지 않고 있는 미제사건이기도 하다.

지난 2008년 5월 30일 안개가 낀 새벽 날, 단 59가구가 모여사는 대구 달성군의 한 작은마을에선 할아버지와 두 자매가 살고 있는 빨간 대문집에 괴한이 들이닥쳐 할아버지를 무자비하게 폭행하고 첫째 손녀 허은정 양을 산 정상까지 납치해 살해하는 사건이 있었다.

특히 허은정 양 납치 살인사건이 여지껏 미제로 남을 수 밖에 없었던 이유는 유일한 목격자 할아버지가 진술을 번복하고, 그날의 일을 함구한 채 사망했기 때문이다.

이런 가운데 SBS '그것이 알고싶다'는 18일 여전히 해결되지 못한 허은정양 납치 살인사건을 면밀히 살펴봤다. 먼저 전문가들은 여러 정황상 용의자를 할아버지, 그리고 허은정 양과 일면식이 있는 사람으로 특정했다. 또 용의자가 충동적이며 공격성이 강해 폭력전과가 있을 가능성이 있다고 봤다.

이 때문에 산 밑에서 식당을 운영하는  폭력전과 1범 정승훈 씨, 그리고 몽타주와 흡사한 최수진 씨 아버지, 또 제 3의 인물인 박순자 사장이 용의선상에 올랐다. 세 사람은 당시 경찰 조사를 받았으나 이렇다할 혐의점을 찾지 못했다. 정씨, 박씨는 유독 제작진의 인터뷰 요청에 예민한 반응을 보이기도 했다.

앞서 허은정 양의 사망 원인은 두개골 다발성 선상 골절이었다. 전문가에 따르면 두개골이 여러 조각으로 나뉘어진 상태다. 또 코뼈가 조각나 주저않았고, 가슴부위. 목쪽에도 심각한 손상이 있었을 것으로 추정됐다. 팔뼈에는 방어손상, 즉 막으려고 필사적으로 노력한 흔적이 남았다. 전문가들은 "무자비한 가격이라고 보인다"고 한목소리를 냈다.

그런 허은정 양의 몸에선 한 점의 모발이 발견됐다. 전문가들은 범인이 용의선 안에 있을 가능성 높다고 말했다. '그것이 알고싶다'는 허은정 양 납치 살인사건의 '용의자들'을 지칭하며 자수를 촉구했다.

press@seoulwir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