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상청 속보]태풍솔릭 23일 여수 상륙 한반도 폭우예상 일본기상청도 제주향해 북상확인 - 서울와이어
[기상청 속보]태풍솔릭 23일 여수 상륙 한반도 폭우예상 일본기상청도 제주향해 북상확인
[기상청 속보]태풍솔릭 23일 여수 상륙 한반도 폭우예상 일본기상청도 제주향해 북상확인
  • 김하성 기자
  • 승인 2018.08.19 11:1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태풍솔릭 이동경로/사진=일본기상청
태풍솔릭 이동경로/사진=일본기상청

 

 

[서울와이어 김하성 기자] 북상중인 제19호 태풍 '솔릭'이 여수 부산등 대한해협을 통과 남해안에 직접적인 영향을 미치면서 비를 몰고와 효자태풍이 될 가능성이 높아 보인다.

 

일본기상청이 발표한 영상화면에서도 태풍솔릭이 22일 오전 9시 제주도등 한반도로 방향을 틀어 북상중인 것으로 확인됐다.

 

19일 기상청은 날씨누리를 통해 발표한 기상속보에 따르면 제19호 태풍 솔릭은 오전 3시 현재, 강도는 강, 크기는 중형 태풍(중심기압 955hPa, 중심부근 최대풍속 40m/s(144km/h))으로, 일본 가고시마 남동쪽 약 1,160km 부근 해상에서 시속 5km로 서진하고 있다.

 

이후 예상이동경로를 보면 20일 오전 9시경에는 일본 가고시마 남남동쪽 약 440km 부근 해상으로 진출할 것으로 예상된다.

 

특히 태풍솔릭은 수요일인 22일 오후 3시께 제주 서귀포 동남동쪽 280부근 해상을 지나 23일 오전 9시 여수 북북동쪽 약 60부근 육상으로 상륙 한반도에 직접적인 영향을 줄 것으로 보여 비를 몰고올 전망이다.

 

이어 24일 북한 청진 해상으로 빠져 나갈 전망이다.

 

'솔릭'은 미크로네시아에서 제출한 이름으로 전설 속의 족장을 일컫는다.

 

북상중인 효자태풍 솔릭의 영향으로 일요일인 19일 서울지역에 내려졌던 폭염특보가 38일만에 해제되는등 폭염이 다소 누그러질 전망이다.

 

다만 낮 기온이 34도로 예상되는 전라남북 지역엔 폭염특보가 발령중이어서 이 지역엔 무더위가 지속된다.

 

기상청에 따르면 이날 아침 최저기온은 1624, 낮 최고기온은 2734도로 예보됐다. 지역별 낮 최고기온은 서울 32, 강릉 29, 인천 30, 대전 32, 광주 34, 부산 31도 등이다.

 

기상청이 오전 11시 발표한 기상속보에 따르면 현재, 전라도와 충청도 대부분, 경상내륙, 경기남부 폭염주의보 발효 중이다.

 

 폭염특보가 발효된 지역을 중심으로 낮기온 33내외로 매우 덥겠고, 당분간 무더위 지속되겠으니 온열질환자 발생과 농..수산물 피해 우려, 각별히 유의해야 한다.

 

19일 오전 11시 발표 기상특보

o 폭염주의보 : 세종, 대구, 광주, 대전, 제주도(제주도서부), 경상남도(양산, 합천, 창녕, 함안, 밀양), 경상북도(의성, 안동, 예천, 상주, 김천, 군위, 경산, 영천), 전라남도(무안, 화순, 나주, 신안(흑산면제외), 목포, 영광, 함평, 영암, 순천, 광양, 장성, 구례, 곡성, 담양), 충청북도(증평, 음성, 진천, 영동, 괴산, 청주), 충청남도(당진, 서천, 계룡, 예산, 청양, 부여, 금산, 논산, 아산, 공주, 천안), 경기도(화성, 안성, 평택), 전라북도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