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 국감] 박원순 '조국 옹호' 사과요구에 "조국 검찰개혁 적임자" - 서울와이어
[2019 국감] 박원순 '조국 옹호' 사과요구에 "조국 검찰개혁 적임자"
[2019 국감] 박원순 '조국 옹호' 사과요구에 "조국 검찰개혁 적임자"
  • 김상준 기자
  • 승인 2019.10.14 20:3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박원순 서울시장이 14일 오전 서울시청에서 열린 국회 행정안전위원회 국정감사에서 의원 질의에 답변을 하고 있다./사진=연합뉴스
 박원순 서울시장이 14일 오전 서울시청에서 열린 국회 행정안전위원회 국정감사에서 의원 질의에 답변을 하고 있다./사진=연합뉴스

[서울와이어 김상준 기자] 국회 행정안전위원회의 14일 서울시 국정감사에서는 조국 법무부 장관에 대해 논쟁이 벌어졌다.


이날 사퇴한 조 장관을 놓고 야당 의원들은 그를 지지·옹호했던 박원순 서울시장이 사과해야 한다며 공세를 펼쳤다.


이채익 자유한국당 의원이 "조국 전 수석, 법무장관이 자진 사퇴했는데 박 시장은 조국 전 수석이 아직도 검찰개혁 적임자라고 보는가"라고 묻자, 박 시장은 "검찰 개혁에서 깊이 활동해온 사람이라서 검찰 개혁은 확실하게 할 사람이라고 생각했다"고 답했다.


박 시장은 "국정 운영의 부담이라든지 가족 상황에 대해 (고민하다가) 결정하신 것 같은데 그 토대 위에서 검찰 개혁이 잘 됐으면 좋겠다"고 덧붙였다.


이 의원은 "국정 혼란에 박 시장도 책임이 크다. 대통령에게 너무 과잉 충성한 것 아닌가"라며 "국민 정서와 동떨어진 발언을 하는 바람에 나라가 두쪽으로 갈라지고 결국 오늘 백기 투항했다. 반듯한 시장이라면 사과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박 시장은 "저는 사임 결정은 굉장히 안타깝지만 존중한다"며 "서울시민 중에도 굉장히 다양한 생각을 하시니까 가능하면 함께 공동체가 될 수 있는, 지금 같은 분열과 갈등을 극복할 수 있도록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답했다.


안상수 한국당 의원은 "박 시장은 박근혜 대통령 하야 촉구 집회에서는 '국민의 요구에 따라야 한다'고 했고 이번에는 '대한민국을 위해서 조국이 필요하다'고 했다"며 "여론조사를 보면 조국 퇴진 여론이 높았는데 (박 시장은) 국민을 인용은 했지만, 반대로 해석한 것 같다"고 지적했다.


이에 박 시장은 "저는 검찰 개혁에 대해서 제가 과거 시민운동을 하고 인권변호사를 하면서 고위공직자 비리 조사처 등이 실현돼야 한다고 했다"고 답했다.


반면 김한정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조국 사태에 책임져야 한다고 야당 의원들이 얘기할 수는 있다"면서 "패스트트랙 폭력 저지가 국회에서 있었는데 그래놓고 수사에 불응한다. 이제 검찰이 얼마나 공정하게 불법을 선동하고 자행한 의원들을 조사하는지 국민들이 지켜볼 것"이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김 의원은 "조국 반대를 빙자해 광화문에서 폭력을 준비하고 사회 불안을 야기한 집단도 수사해야 한다"며 "더는 조국 장관을 놓고 정치를 왜곡하거나 이걸 빙자해서 정쟁을 유발하는 행위는 없었으면 한다"고 말했다.


박 시장은 "오늘 보니 의원님들 사이에도 시각차가 많고 제게도 여러 요구가 있었다"며 "지난 몇 달 조국 장관 사태로 참으로 많은 국론 분열이 있었고, 그래서 어찌 됐든 이번 사퇴가 갈등을 봉합하는 좋은 기회가 되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이어 "(오늘 국감에서) 제 가족 얘기도 들었는데, 물론 고위 공직자는 무한책임을 지는 부분이 있어야 한다"면서도 "근거 없이 하는 것에 대해서는, 이번에 국민들도 그 점 때문에 검찰 개혁과 언론 개혁 얘기를 했다고 생각한다"고 덧붙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