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성욱 위원장, 취임후 대기업과 첫 만남..."외국기업도 공정하게 법집행" - 서울와이어
조성욱 위원장, 취임후 대기업과 첫 만남..."외국기업도 공정하게 법집행"
조성욱 위원장, 취임후 대기업과 첫 만남..."외국기업도 공정하게 법집행"
  • 이현영 기자
  • 승인 2019.10.22 20:3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조성욱 위원장, 대한상의 CEO 강연 /연합뉴스 제공
조성욱 위원장, 대한상의 CEO 강연 /연합뉴스 제공

 

 

[서울와이어 이현영 기자] 22일 연합뉴스에 따르면 조성욱 공정거래위원장이 "국내기업뿐 아니라 해외 기업을 상대로도 공정하게 법 집행을 하겠다"고 밝혔다. 

 

조 위원장은 22일 대한상공회의소 초청 조찬 강연에서 "요즘 공정위 사건을 보면 해외 기업 관련 사건이 많이 접수된다"며 이같이 말했다.

 

이날 행사는 조 위원장이 지난달 취임 후 처음으로 대기업과 만나 소통한 자리다.

 

그는 앞선 국정감사 등에서도 정보통신기술(ICT) 등 글로벌 기업의 불공정 거래 행위에 대해 국내 기업과 동등한 잣대로 규제하겠다고 강조한 바 있다.

 

중견기업의 일감 몰아주기와 부당한 내부거래 문제도 적극 들여다보겠다고 밝혔다.

 

조 위원장은 "자산 규모 5조원 미만 기업에 대해서도 과거보다 많은 자료를 통해 부당지원 행위 등을 모니터링하고, 부당한 내부 지원이 있는 경우 법 집행을 할 것"이라고 말했다. 

 

공정위는 현재 공정거래법에 의해 계열사 간 부당지원 행위나 자산 5조원 이상 공시대상 기업집단의 총수일가 사익편취 행위를 조사하고 제재한다.

 

이와 함께 조 위원장은 "우리나라 기업들은 공정위 제재에 별 관심이 없다"며 "벌칙금과 과징금이 크지 않기 때문"이라고 언급하기도 했다.

 

공정위가 제재의 실효성을 높이기 위해 과징금 부과 개선 방안을 연구 중이어서 과징금 규모가 커지는 것 아니냐는 관측이 나온다.

 

그는 "해외 공정경쟁당국의 과징금은 매우 크다"며 "작년 우리 기업들이 미국과 유럽연합(EU) 등에서 가격담합 제재를 받은 것은 25건으로 과징금은 3조6000억가량"이라고 설명했다.

조 위원장은 "공정경제는 혁신을 위한 최소한의 인프라"라며 공정경쟁 정책을 차질 없이 추진할 뜻을 밝혔다.

 

그는 "공정경제가 만드는 상생의 기반 위에서 정당한 보상이 주어질 때 혁신은 좀 더 활발해질 것이며 혁신성장의 열매가 공정하고 고르게 나누어지는 포용국가가 가능할 것"이라고 말했다.

 

조 위원장은 최근 안산 반월·시화공단의 자동차 부품업체 대표들과 가진 간담회를 언급하며 "부품업체 분들은 혁신하지 못하는 이유를 두고 '불확실성이 크기 때문'이라고 얘기한다"고 전했다.

 

혁신하더라도 자신들에게 돌아올 몫이 어느 정도일지 제대로 가늠할 수 없다 보니 혁신을 위한 투자를 망설이게 된다는 게 중소업체들의 하소연이었다는 설명이다.

 

조 위원장은 "공정경제란 다른 게 아닌 시장경제 질서의 근본을 말한다"며 "그로 인해 자율적이고 창의적인 경제활동이 이뤄지고 시장 전반의 효율성이 올라가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조 위원장은 대기업의 일감 몰아주기 행태를 지적하면서 "일감을 빼앗기는 혁신적인 중소기업 입장에서는 경쟁 기회를 박탈당하는 것"이라고 지적했다.

 

공정위 차원의 혁신성장 지원이란 다른 게 아닌 공정한 시장경제와 상생 생태계 조성을 지원하는 일이라고 그는 거듭 강조했다.

 


재계에서는 박용만 대한상의 회장을 비롯해 삼성전자 윤부근 부회장, 현대차 공영운 사장, 한화 금춘수 부회장, 현정은 현대그룹 회장 등이 참석했다
 


Sponsored AD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