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기부‧하나은행‧연세대‧이노비즈협회, 소재·부품·장비 중소기업 지원 약속 - 서울와이어
중기부‧하나은행‧연세대‧이노비즈협회, 소재·부품·장비 중소기업 지원 약속
중기부‧하나은행‧연세대‧이노비즈협회, 소재·부품·장비 중소기업 지원 약속
  • 김수진 기자
  • 승인 2019.11.15 10:2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자상한기업 협약식 참여자 단체사진. 왼쪽부터 연세대학교 총장 김용학-박영선 중기부 장관-하나은행 은행장 지성규-중소기업기술혁신협회 조홍래 회장(사진=중소벤처기업부)
자상한기업 협약식 참여자 단체사진. 왼쪽부터 연세대학교 총장 김용학-박영선 중기부 장관-하나은행 은행장 지성규-중소기업기술혁신협회 조홍래 회장(사진=중소벤처기업부)

 

[서울와이어 김수진 기자] 금융권과 대학이 힘을 모아 우리 경제의 당면과제인 소재·부품·장비 업종 중소기업의 경쟁력 강화 및 상생협력 생태계 조성에 나섰다.

 

중소벤처기업부(장관 박영선, 이하 중기부)와 KEB하나은행(은행장 지성규, 이하 하나은행), 연세대학교(총장 김용학, 이하 연세대), 중소기업기술혁신협회(회장 조홍래, 이하 이노비즈협회)는 14일 연세대 제4공학관에서 상생과 공존을 위한 ‘자상한 기업’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이번 협약은 중기부가 공존과 상생의 가치 실현을 위해 추진하고 있는 ‘자상한 기업’ 시리즈 중 여덟 번째로, 소재·부품·장비 기업의 경쟁력을 강화하는데 금융권과 대학이 힘을 보태기로 뜻을 모으면서 성사됐다.

 

이번 협약의 주요 업무협약 내용으로는 △소·부·장 관련 현장 수요기술 지원체계 구축 △소·부·장 중소기업 금융지원 △소·부·장 중소기업 해외진출 지원 △기타 중소기업 경영지원 등이다. 

 

우선 소·부·장 관련 현장 수요기술 지원체계 구축을 위해서 이노비즈협회 회원사가 필요한 기술에 대한 수요조사 및 대학에서 보유한 기술과의 매칭을 지원한다. 

 

소·부·장 중소기업 금융지원은 소·부·장 전용 3,000억원 펀드 조성(‘20년부터 3년간, 출자비율 10%) 및 기업대출(1조 한도, 최대 1%감면), R&D 사업화 자금 연 3,000억원 대출, 이노비즈기업 전용 금융상품 출시(1천억원 한도) 등의 내용을 담고 있다. 

 

소·부·장 중소기업 해외진출 지원은 하나은행 해외 현지지점·법인(24개국, 185개 법인) 등을 활용, ‘이노비즈전용 데스크 운영’(바이어 발굴, 현지법률 지원, 컨설팅 등)을 통해 이뤄진다. 

 

이 외에도 이노비즈협회와 연세대는 소·부·장 계약학과(석사과정) 설립을 추친하고, 하나은행은  M&A 거래지원 등 성장지원 프로그램(가업승계, 기업 세무, 경영 컨설팅 등)을 제공하기로 약속했다.  

 

이날 협약식에서 박영선 장관은 “오늘 협약은 단순한 금융지원을 넘어 중소기업에 대한 기술지원과 해외진출, 전문인력 양성 등 소재·부품·장비 분야 기업생태계 전체를 아우르는 내용을 담고 있다”며 “이노비즈협회와 대학이 소재·부품·장비 기업의 수요기술을 조사해 도와주고, 하나은행이 필요한 자금을 지원하는 형태의 「소재·부품·장비 기업 수요기술 지원체계 구축」은 매우 의미가 크다”고 밝혔다.

 

하나은행 지성규 은행장은 “소재·부품·장비 기업을 적극적으로 지원해 핵심 소재부품의 국산화·세계화를 이룰 수 있도록 힘쓰겠다”고 밝히고, “연세대와 하나은행이 기술과 금융을 함께 지원하는 모범적인 지원체계 구축을 통해 소재·부품·장비 산업이 우리 산업의 근간으로 발전하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연세대 김용학 총장은 “소재·부품·장비 기업 지원체계를 구축을 위해 정부, 금융기관, 기업, 대학 간의 협력은 의미가 크다. 이번 MOU를 통해 중소기업과 산학협력, 기술개발과 혁신적 공동연구를 지속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이노비즈협회 조홍래 회장은 “이번 자상한 기업 업무협약을 통해 연세대, 하나은행과의 R&D 협력체계를 구축하면 핵심기술에 대한 국산화를 넘어 글로벌화가 가능할 것”이라고 기대감을 나타냈다.

 

한편, 이날 협약체결에 앞서 연세대 기술지원연구단과 이노비즈협회 기업 중 제1호 수혜기업인 ㈜여의시스템과의 업무협약도 진행됐다.
 

sjkimcap@seoulwire.com


Sponsored AD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