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욕증시,무역협상 합의 기대 다우지수 사상 최고치...국제유가 WTI 0.4%↑ - 서울와이어
뉴욕증시,무역협상 합의 기대 다우지수 사상 최고치...국제유가 WTI 0.4%↑
뉴욕증시,무역협상 합의 기대 다우지수 사상 최고치...국제유가 WTI 0.4%↑
  • 김하성 기자
  • 승인 2019.11.26 06:5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뉴욕증시, 뉴욕 증권거래소(NYSE) 입회장 /사진=신화 연합뉴스 자료사진
뉴욕증시, 뉴욕 증권거래소(NYSE) 입회장 /사진=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와이어 김하성 기자] 미국 뉴욕증시는 중국이 지식재산권 보호 강화 방침을 내놓아 미중 무역협상 합의 기대감이 고조되면서 다우를 비롯 3대 주요지수가 사상 최고치를 기록했다.

   

25일(현지시간) 뉴욕증권거래소(NYSE)에서 다우존스 30 산업평균지수는 전장보다 190.85포인트(0.68%) 상승한 2만8066.47에 거래를 마쳤다.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 500 지수는 전장보다 23.35포인트(0.75%) 오른 3133.64를 기록했다.

 

기술주 중심의 나스닥은 112.60포인트(1.32%) 상승한 8632.49에 장을 마감하는등 종가기준으로  3대 지수 모두 사상 최고치를 경신했다.

   

이날 미 증시는  중국이 지식재산권 보호를 강화하는 정책을 내놓으면서 미·중 간 1단계 무역협상 합의 기대감이 호재로 작용했다.

   

중국 국무원은 지식재산권 위반에 대한 벌금 수위를 높일 것이라고 밝혔다.

   
특히 지식재산권 문제는 미·중 무역협상에서 민감한 분야 중 하나인 만큼 국무원의 이번 조치가 협상을 타결지으려는 중국 의지를 반영한 것으로 분석됐다.

  
   

주요 기업 간 인수합병 소식도 투자 심리에 활력을 불어 넣었다.

   

찰스 슈왑은 TD아메리트레이드를 약 260억 달러에 인수한다고 공식 발표했고  루이뷔통모에헤네시(LVMH)가 미국 보석 업체 티파니를 약 162억 달러에 인수한다는 뉴스도 보도됐다.

   

이베이는 티켓판매 사업 부문인 스텁허브를 스위스 기업 비아고고 엔터테인먼트에 약 40억5천만 달러에 매각기로 했다.

   

종목별로는 모건 스탠리가 투자 의견을 상향 조정한 엔비디아 주가가 4.9% 급등하고 AMD도 1.6% 오르는 등 반도체 주가가 강세를 나타냈다.

   

티파니 주가는 6.2%, 이베이는 약 2% 올랐다.

   
   

국제유가는 미중 무역협상에 대한 기대감에  상승했다.

   

이날 뉴욕상업거래소(NYMEX)에서 내년 1월 인도분 서부 텍사스산 원유(WTI)는 전 거래일보다 배럴당 0.4%(0.24달러) 오른 58.01달러에 거래를 마쳤다.

   

런던 ICE 선물거래소의 내년 1월물 브렌트유도 오후 3시42분 현재 배럴당 0.54%(0.34달러) 상승한 63.73달러에 거래되고 있다.

   
   

국제 금값은 소폭 내렸다.

   

이날 뉴욕상품거래소에서 금 선물은 온스당 0.5% 내린 1456.90달러를 기록했다.


Sponsored AD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