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리온, '제주용암수' 공장 준공…글로벌 물 시장 공략 - 서울와이어
오리온, '제주용암수' 공장 준공…글로벌 물 시장 공략
오리온, '제주용암수' 공장 준공…글로벌 물 시장 공략
  • 김아령 기자
  • 승인 2019.12.03 20:5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3일 오전 제주시 구좌읍 한동리 제주용암해수단지에서 열린 '오리온 제주용암수' 공장 준공식에서 담철곤 오리온 회장을 비롯한 참석자들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사진= 오리온 제공

 

[서울와이어 김아령 기자] 오리온은 3일 제주특별자치도 제주시 용암해수산업단지에서 오리온제주용암수의 공장 준공식을 개최했다고 밝혔다.

 

준공식에는 담철곤 오리온그룹 회장, 이화경 부회장, 허인철 총괄부회장, 김성언 제주특별자치도 정무부지사, 송석언 제주대학교 총장 등이 참석해 생산현장을 돌아보며 제품을 직접 시음해보기도 했다.

 

담철곤 회장은 이날 환영사에서 "오리온의 글로벌 영업, 유통망을 활용해 오리온 제주용암수를 세계적 브랜드로 키워내겠다"며 "오리온제주용암수가 지역 사회 발전에 이바지하고, 제주도와 함께 상생할 수 있도록 지속적인 노력을 기울일 것"이라고 말했다.

 

오리온은 1200억원을 투자해 제주시 구좌읍 한동리 제주용암해수단지 내 전체면적 3만㎡ 부지에 건축면적 1만4985㎡의 제주용암수 공장을 지었다. 2016년 제주용암해수단지에서 나오는 제주용암수 지분 60%를 21억2400만원에 취득했다. 이듬해 12월 미네랄 워터 등의 제조를 위해 공장을 착공했다.

 

제주용암수 공장은 연간 330㎖, 530㎖, 2ℓ 등 제품 2억4000여병을 생산할 능력을 갖췄다.

 

오리온 제주용암수는 미네랄 부족을 겪고 있는 현대인들에게 풍부한 미네랄을 제공하고, 세계적 명수와 경쟁할 수 있도록 미네랄 함량을 신체 밸런스에 맞춰 대폭 높인 것이 특징이다.

 

뼈 건강에 도움이 되는 칼슘 62mg/L, 나트륨 배출로 체내 수분과 전해질 균형에 도움을 주는 칼륨 22mg/L, 신경과 근육 기능 유지에 도움이 되는 마그네슘 9mg/L 등을 담았다.

 

서구화된 식습관으로 인해 몸의 산성화를 겪고 있는 소비자들을 위해 pH 8.1~8.9로 약알칼리화했다.

 

오는 2020년에는 오리온이 보유한 글로벌 영업망과 마케팅 노하우 등을 적극 활용해 중국과 베트남 시장에 수출할 계획이다.

 

kimar@seoulwire.com


Sponsored AD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