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소영, 최태원 회장에 재산분할 요구 맞소송 - 서울와이어
노소영, 최태원 회장에 재산분할 요구 맞소송
노소영, 최태원 회장에 재산분할 요구 맞소송
  • 염보라 기자
  • 승인 2019.12.04 16:2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최태원 SK 회장/사진= 회사 제공
최태원 SK 회장/사진= 회사 제공

 

[서울와이어 염보라 기자] 최태원(59) SK그룹 회장과 이혼 소송을 벌이고 있는 아내 노소영(58) 아트센터 나비 관장이 재산 분할을 요구하는 맞소송을 냈다.
 

4일 법조계에 따르면 노 관장은 이날 서울가정법원에 최 회장이 낸 이혼소송에 대한 반소를 제기했다.
 

노 관장은 이혼의 조건으로 최 회장이 위자료를 지급하고 보유한 회사 주식 등 재산을 분할할 것을 요구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들 부부의 이혼소송은 최 회장이 2015년 한 일간지에 편지를 보내 혼외 자녀의 존재를 공개하고 노 관장과의 이혼 의사를 밝히면서 시작됐다.
 

최 회장은 2017년 7월 노 관장을 상대로 이혼 조정을 신청했다. 하지만 지난해 2월 양측이 합의를 이루지 못함에 따라 정식 소송 절차에 돌입했다.


Sponsored AD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