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욕증시,미·중 무역협상 관망 다우지수 0.1% 상승...국제유가 WTI 보합세 - 서울와이어
뉴욕증시,미·중 무역협상 관망 다우지수 0.1% 상승...국제유가 WTI 보합세
뉴욕증시,미·중 무역협상 관망 다우지수 0.1% 상승...국제유가 WTI 보합세
  • 김하성 기자
  • 승인 2019.12.06 07:2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은행이 4일 발표한 '3분기 중 주요 기관투자가의 외화증권투자 동향'을 보면 자산운용사, 보험사 등 국내 투자기관의 해외 증권투자 잔액(시가 기준)은 올해 3분기 중 121억달러 증가했다. 사진은 미국뉴욕증권거래소입회장 모습/사진=연합뉴스
뉴욕증시,미·중 무역협상 관망 다우지수 0.1% 상승...국제유가 WTI 보합세
 /사진은 미국뉴욕증권거래소입회장 모습/사진=연합뉴스

 

[서울와이어 김하성 기자] 미국 뉴욕증시는 미국과 중국의 무역협상 추이를 관망하는 가운데 다우등 3대 주요지수가 소폭 상승했다.

   

5일(현지시간) 뉴욕증권거래소(NYSE)에서 다우존스 30 산업평균지수는 전장보다 28.01포인트(0.1%) 상승한 2만7677.79에 거래를 마쳤다.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 500 지수는 전장보다 4.67포인트(0.15%) 오른 3117.43을 기록했다.
 

기술주 중심의 나스닥 지수는 4.03포인트(0.05%) 상승한 8570.70에 장을 마감했다.

   

이날 시장은 불확실성이 커진 무역협상 추이에 촉각을 곤두세웠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 "중국과의 대화는 잘 진행되고 있다"고 말했다.그는 "15일 (관세와 관련해) 어떤 일이 일어날 수 있다"면서도 "다만 아직 이에 대해 논의하고 있지는 않다"고 덧붙였다.

       

중국 측에서도 긍정적인 발언이 나왔다.

   

가오펑 중국 상무부 대변인은 브리핑에서 "양측 무역 대표단은 계속해서 긴밀히 소통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날 발표된 고용 관련 지표가 개선된 점도 호재로 작용했다.

   

미 노동부는 지난주 실업보험청구자수가 전주보다 1만 명 줄어든 20만3000 명(계절 조정치)을 기록했다고 발표했다. 시장 예상치 21만5000명을 크게 밑돌았다.

   
   

이날 업종별로는 재료 분야가 0.66% 올랐고 기술주도 0.39% 상승했다.

 


국제유가는 '숨고르기 장세'를 보이면서 보합세를 나타냈다.

   

이날 뉴욕상업거래소(NYMEX)에서 내년 1월 인도분 서부 텍사스산 원유(WTI)는 전날 종가와 같은 배럴당 58.43달러에 거래를 마쳤다.

   
   

국제금값은 강보합세를 나타냈다.

   

이날 뉴욕상품거래소에서 내년 2월 인도분 금은 전날보다 온스당 0.2%(2.90달러) 오른 1483.10달러에 거래를 마쳤다.


Sponsored AD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