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프듀 제작진 접대' 연예기획사 스타쉽엔터테인먼트 등으로 밝혀져 - 서울와이어
'프듀 제작진 접대' 연예기획사 스타쉽엔터테인먼트 등으로 밝혀져
'프듀 제작진 접대' 연예기획사 스타쉽엔터테인먼트 등으로 밝혀져
  • 서동화 기자
  • 승인 2019.12.06 15:3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엠넷 '프로듀스 101' 시리즈 안준영 PD에게 향응을 제공한 연예기획사에 대형 매니지먼트사 스타쉽엔터테인먼트, 울림엔터테인먼트가 포함된 것으로 6일 확인됐다./사진=연합뉴스
엠넷 '프로듀스 101' 시리즈 안준영 PD에게 향응을 제공한 연예기획사에 대형 매니지먼트사 스타쉽엔터테인먼트, 울림엔터테인먼트가 포함된 것으로 6일 확인됐다./사진=연합뉴스

 

[서울와이어 서동화 기자]  엠넷 '프로듀스(프듀) 101' 시리즈 안준영 PD에게 향응을 제공한 연예기획사에 대형 매니지먼트사 스타쉽엔터테인먼트, 울림엔터테인먼트가 포함된 것으로 6일 확인됐다.

 

연합뉴스에 따르면 이번에 검찰에 기소된 피의자는 총 8명으로 엠넷 김용범 CP(책임 프로듀서)와 안준영 PD, 이모 PD 외에 나머지 5명은 모두 연예기획사 인물이다.

 

공소장에 적힌 정보 내역을 종합해 보면 해당 5명 중 김모 대표와 김모 부사장은 스타쉽엔터테인먼트 소속이고, 이모 씨는 사건 당시 울림엔터테인먼트 직원이었다. 이밖에 류모 씨는 해당 시기 에잇디크리에이티브 소속이었던 것으로 드러났고, 또 다른 김모 씨는 소속이 정확히 확인되지 않는 상태다.

 

이들은 모두 배임중재와 부정청탁 및 금품 등 수수의 금지에 관한 법률 위반으로 불구속 기소된 상태다. 이들은 안 PD에게 유흥주점 등지에서 1000만~5000만원의 향응을 제공한 것으로 파악됐다.


   
한편 언급된 기획사들은 모두 이번 사안과 관련해 입장이 없다거나 입장을 준비 중이라며 말을 아꼈다.

 

연합뉴스는 다만, 류 씨가 업무를 봤던 에잇디크리에이티브 측은 입장을 내고 "류 씨는 지난해 이미 본인 기획사 앙팡테리블을 설립하여 본사와는 관계가 없다"고 해명했다. 이어 "류 씨가 설립한 앙팡테리블 연습생이 시즌4 출연 과정에서 조사를 받은 것으로 알고 있다"고 덧붙였다.


Sponsored AD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