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입물가, 국제유가 하락 맞물려 8개월만에 내림세 - 서울와이어
수입물가, 국제유가 하락 맞물려 8개월만에 내림세
수입물가, 국제유가 하락 맞물려 8개월만에 내림세
  • 염보라 기자
  • 승인 2018.09.14 11:1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와이어 염보라 기자] 올들어 꾸준히 상승 곡선을 그렸던 수입물가가 8개월만에 내림세로 돌아섰다. 국제유가 상승세가 꺾인 영향이다.


한국은행이 14일 발표한 '2018년 8월 수출입물가지수'에 따르면 지난달 수입물가지수는 89.40으로 전월보다 0.2% 하락했다. 


수입물가는 올해 국제유가가 상승세를 거듭하며 매워 치솟았으나 지난달에는 유가 하락과 맞물려 하락세를 나타냈다. 두바이유 역시 배럴당 72.49달러로 한 달 전보다 0.9% 내렸다. 


구체적으로 보면 광산품을 중심으로 원재료 수입물가가 0.4%, 1차 금속제품·일반 기계 등 중간재 수입물가가 0.1% 떨어졌다. 자본재와 소비재 수입물가는 각각 0.3%, 0.1% 하락했다.


품목별로는 커피(-4.6%), 돼지고기(-2.3%) 등 농림수산품과 동정련제품(-3.4%), 알루미늄정련품(-3.3%) 등 1차 금속제품에서 하락세가 두드러졌다.


수출물가지수도 원/달러 환율 하락 영향으로 87.61로 0.1% 하락했다. 월평균 환율은 7월 달러당 1122.80원에서 8월 1121.15원으로 0.1% 내렸다.


품목별로는 농림수산품 수출물가가 0.6% 상승했지만, 가중치가 높은 공산품 수출물가가 0.1% 떨어졌다. 


지난해 같은 달과 비교했을 때는 수출입물가 보두 상승했다. 수입물가는 10.0%, 수출물가는 2.1% 오른 것으로 집계됐다.


환율 영향을 제거한 계약통화(실제 계약할 때 쓰는 통화) 기준 수입물가는 한 달 전과 변동 없었고 수출물가는 0.2% 상승했다.
 

bora@seoulwir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