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랑의 불시착' 촬영지로 충주 비내섬, '꼭 들려야하는 여행지'로 부상 - 서울와이어
'사랑의 불시착' 촬영지로 충주 비내섬, '꼭 들려야하는 여행지'로 부상
'사랑의 불시착' 촬영지로 충주 비내섬, '꼭 들려야하는 여행지'로 부상
  • 박가은 인턴기자
  • 승인 2020.01.06 10:4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랑의 불시착' 촬영지로 충주 비내섬, '꼭 들려야하는 여행지'로 부상/사진='사랑의 불시착' 6화 방송 캡쳐
'사랑의 불시착' 촬영지로 충주 비내섬, '꼭 들려야하는 여행지'로 부상/사진='사랑의 불시착' 6화 방송 캡쳐

 

[서울와이어 박가은 인턴기자] tvN 인기 드라마 '사랑의 불시착'이 충주시 양성면 비내섬에서 촬영하게 되면서 네티즌들의 관심을 이목시켰다.

 

지난해 12월29일 최고 시청률 10%를 기록하며 방영된 '사랑의 불시착' 6회에서 주인공 윤세리(손예진)가 한국에 돌아가기 전 부대원들과 소풍 가는 장면이 나왔다.

 

남한강과 갈대, 노을이 남녀 주인공과 어우러져 낭만적인 장면을 연출한 장소는 바로 비내섬이다.

 

비내섬은 가을 풍경이 빼어나 지난해 한국관광공사가 선정한 '10월 가을 여행지'인만큼 노을을 사진에 담으려는 관광객들이 몰리는 충주의 대표적인 관광명소다.

 

비내섬이 '사랑의 불시착' 촬영지인 것이 밝혀지면서 많은 관광객들이 꼭 방문해야하는 명소로 다시금 거듭났다.

 

한편 토일 오후 9시에 방영되는 tvN 드라마 '사랑의 불시착'은 패러글라이딩 중 돌풍에 휩쓸려 북한에 불시착한 재벌 상속녀 윤세리와 그녀를 지키다가 사랑에 빠지는 북한 장교 리정혁(현빈)의 로맨스를 다뤘다.

 

북한이 배경이라 드라마를 바라보는 불편한 시선도 있지만, 리정혁의 덤덤하고 무심하지만 다정한 내면을 완벽히 그려내 여성 시청자들의 마음에 불을 지르고 있으며, 실제 열애설이 두 차례 불거진 현빈과 손예진의 달달한 캐미에 매 회마다 최고 시청률을 경신하고 있다.

 

tvN 드라마 '사랑의 불시착'은 매주 토일 오후 9시에 만나볼 수 있다.

 


Sponsored AD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