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업 10곳 중 4곳 "올해 경기, 작년보다 더 악화할 것" - 서울와이어
기업 10곳 중 4곳 "올해 경기, 작년보다 더 악화할 것"
기업 10곳 중 4곳 "올해 경기, 작년보다 더 악화할 것"
  • 염보라 기자
  • 승인 2020.01.16 11:1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KDI “경기 선행지표 개선으로 부진 완화…우려 수위 낮춰”
기업 10곳 중 4곳 "올해 경기, 작년보다 더 악화할 것"

 

[서울와이어 염보라 기자] 기업 10곳 중 4곳은 올해 경기가 작년보다 더 악화될 것으로 전망했다. 하지만 대다수 기업은 올해 매출액, 영업이익 목표치를 작년보다 높게 잡은 것으로 확인됐다.


현대경제연구원이 지난해 12월 9~20일 국내 주요 109개 기업을 설문해 16일 공개한 '2020년 기업 경영환경 전망 및 시사점' 보고서에 따르면, 조사 대상 기업의 42.6%는 올해 경기가 지난해보다 나빠질 것으로 본다고 응답했다.


46.3%는 작년과 비슷한 수준일 것으로, 11.1%는 올해 더 좋아진다고 봤다.


올 한 해 국내 경제의 가장 큰 불안 요인으로는 '수출 경기둔화'(24.8%)를 첫손에 꼽았다.


정부의 지난 1년 경제정책에는 '보통(46.1%)'이라는 평가가 우세했으며, 정부가 잘하는 정책 분야에는 '잘하는 분야가 없다'는 부정적 답변이 20.0%에 다했다.
 

경기 전망은 낙관적이지 않았지만 기업 10곳 중 6곳은 영업이익 목표치를 올려 잡았다. 올해 매출·영업이익 목표를 작년보다 높게 잡았다는 기업은 각각 78.4%, 66.0%로 집계됐다.


설비투자, 연구·개발(R&D), 신규 고용의 경우에는 작년 수준을 유지할 것이란 응답이 40%를 웃돌았다. 각각 42.7%, 41.6%, 49.0%다.


현대경제연구원은 "수출 경기의 회복을 위해 통상 마찰을 방지하고, 수출품과 시장을 모두 다변화해야 한다"며 "성장 잠재력이 높은 신규 시장에 대한 공략도 강화해야 할 것"이라고 제언했다.


Sponsored AD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