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상학 KT&G 지속경영본부장(왼쪽)과 권찬 아름다운재단 사무총장(오른쪽)이 기부금 전달식을 가진 후 사진촬영을 하고 있다./사진= KT&G 제공

 

[서울와이어 김아령 기자] KT&G는 지난 20일 아동복지시설 및 가정위탁 보호종료청년들을 돕기 위해 '아름다운재단'에 기부금을 전달했다고 21일 밝혔다.

 

보호종료청년은 복지시설에서 보호되다가 만 18세가 되면 아동복지법에 근거해 보호가 종료되는 이들을 말한다. 매년 약 2500명의 보호종료청년들이 발생하나 이들 중 상당수가 안정적인 사회 진출에 어려움을 겪고 있다.

 

이에 KT&G 임직원들은 자발적인 기부금인 '상상펀드'를 통해 재원을 마련했다. 지원 규모는 1억5000만원에 달한다.

 

상상펀드는 2011년 출범한 KT&G만의 독창적 사회공헌기금이다. 임직원들이 월급의 일부를 자발적으로 기부하고, 회사가 같은 금액을 더해 조성된다. 국내외 소외계층 지원은 물론 긴급한 사회문제 해결에도 동참하고 있다. 또한, 자발적이고 투명한 기금운용을 위해 일반 직원들로만 구성된 '상상펀드 기금운영위원회'를 운영하고 있다.

 

해당 기부금은 보호종료청년들의 학업 유지와 자기계발 등 자립 역량을 키우는 데 쓰인다. 구체적으로는 장학금, 학업생활 보조비, 단기어학연수비 지원 등에 사용될 계획이다. 동아리 및 자치활동, 멘토·멘티 활동 등 보호종료청년들이 안정적으로 사회에 자립할 수 있도록 돕는 각종 프로그램에도 활용될 예정이다.

 

kimar@seoulwire.com

저작권자 © 서울와이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Sponsored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