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남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사진=기재부 제공

 

[서울와이어 염보라 기자] 지난해 한국 경제성장률 2.0%에 대해 홍남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시장의 심리적 마지노선을 지켜냈다는 의미가 있다"고 평가했다.


홍 부총리는 22일 오전 인천 소재 정밀화학소재기업 경인양행에서 열린 '소재·부품·장비 경쟁력위원회'에서 "당초 정부가 제시한 목표를 이루지는 못했다"면서도 "대내외적으로 이중고가 겹친 상황에서 국민과 기업의 절박한 노력과 땀으로 나타난 결과"라고 자평했다.


그러면서 "2%대 성장을 통해 시장의 우려를 차단했고, 경기반등 발판 마련에 대한 자신감을 가지는 계기가 될 것으로 생각한다"고 밝혔다.


한국은행은 이날 오전 발표한 실질 국내총생산(GDP) 속보치 통계를 통해 지난해 경제성장률을 2.0%로 제시했다. 


당초 민간 전망기관에선 이보다 못한 1.9% 성장률을 기록할 것이란 예측이 많았으나, 4분기 건설투자 증가와 정부 재정집행 효과에 힘입어 기대 이상의 성장률을 내면서 2%대 성장률을 지켜냈다.


홍 부총리는 지난해 4분기 성장률에 대해 "하반기로 갈수록 성장세가 개선되는 모습"이라며 "민간에서 2분기 연속 전기 대비 성장을 이어간 것도 매우 긍정적 신호"라고 강조했다.
 

저작권자 © 서울와이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Sponsored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