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트윈스 투수 출신 전직 프로야구 선수 류제국(37)이 음란물 유포 혐의로 검찰에 넘겨졌다./사진=연합뉴스

 

[서울와이어 서동화 기자]  LG트윈스 투수 출신 전직 프로야구 선수 류제국(37)이 음란물 유포 혐의로 검찰에 넘겨졌다.

 

서울성동경찰서는 성폭력범죄 처벌 등에 관한 특례법 위반 혐의로 지난주 류제국을 검찰에 송치했다고 23일 밝혔다.

 

류제국은 지난해 11월 음람물 유표 등의 피해를 호소하는 여성들에게 피소됐다.

 

경찰은 류제국의 휴대전화를 대상으로 디지털 포렌식을 진행한 것으로 전해졌다.

 

저작권자 © 서울와이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Sponsored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