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북구, 자치구 최초 ‘성북마을아카이브’ 구축 - 서울와이어
성북구, 자치구 최초 ‘성북마을아카이브’ 구축
성북구, 자치구 최초 ‘성북마을아카이브’ 구축
  • 이명철 기자
  • 승인 2020.01.29 09: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미지=문학 작품에서 묘사된 성북구의 여러 장소를 지도 위에서 탐색할 수 있는 위치기반 서비스 ‘성북마을발견’ 서비스 화면]
[이미지=문학 작품에서 묘사된 성북구의 여러 장소를 지도 위에서 탐색할 수 있는 위치기반 서비스 ‘성북마을발견’ 서비스 화면]

 

[서울와이어 이명철 기자] 서울 성북구(구청장 이승로)와 성북문화원(원장 조태권)이 ‘성북마을아카이브’를 구축하고 누리집을 오픈했다고 밝혔다.

 

자치구 최초로 도시와 관련한 기록이나 파일을 영구적으로 안전하게 보관하고, 여러 사람이 손쉽게 접근할 수 있도록 디지털 아카이브를 구축했다.

 

성북구는 만해 한용운의 심우장, 훈민정음 해례본을 소장하고 있는 간송미술관, 한국의 격조있는 의·식·주 문화를 담은 한국가구박물관 등 역사․문화유산이 산재했을 뿐 아니라 우리 근현대를 대표하는 문화예술인이 교류하고 활동한 곳으로 그들의 삶과 예술활동의 흔적을 오롯이 담고 있어 도시 전체가 ‘지붕 없는 박물관’으로 불린다. 

 

성북구는 지난 2018년 성북문화원과 손잡고 ‘성북구 마을기록아카이브 사업’을 시작하였고 2년 동안 진행한 결과물로 디지털아카이브를 선보이게 된 것이다.

 

‘성북마을아카이브’ 누리집은 △주제로 보는 성북 △이야깃거리 △구술인터뷰 △기록물 △주민기록단 △성북마을발견 등으로 구성해 다양한 마을기록을 탐색할 수 있도록 했다. 

 

성북문화원 관계자는 “기록물로서의 가치를 높이기 위해 자료의 맥락정보를 충분히 담으려는 노력을 기울였으며 이로 인해 성북마을아카이브의 콘텐츠간 연결이라는 특장점을 갖게 되었다”고 강조했다. 

 

이승로 성북구청장은 “도시전체가 지붕 없는 박물관이라는 별칭이 붙을 정도로 골목골목 마다 역사문화 자원이 산재한 성북은 지역의 역사·문화를 체계적으로 기록·보존해야 할 의무가 있다”면서 “앞으로도 성북의 숨은 기록을 발굴하고 지속적으로 새로운 주제로 아카이브를 구축함으로써 과거와 현재를 연결하는 역사·문화의 지역자산화 추진에 선도적인 역할을 하겠다”는 계획을 전했다.

 


Sponsored AD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