송종국 향한 더이상의 책망은 없다? '내려놓음' 밝힌 박잎선 - 서울와이어
송종국 향한 더이상의 책망은 없다? '내려놓음' 밝힌 박잎선
송종국 향한 더이상의 책망은 없다? '내려놓음' 밝힌 박잎선
  • 정은란 기자
  • 승인 2018.10.11 12:5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박잎선 SNS
사진=박잎선 SNS

[서울와이어=정은란 기자] 국가대표 출신 송종국 축구 해설위원이 전처 박잎선 씨의 SNS 심경글로 소환됐다. 

앞서 송종국은 3년 전 이혼 소식이 알려진 이후 한 매체와 인터뷰를 통해 파경에 전적인 책임이라 여기며 자숙하겠다고 밝힌 바다.

당시 박잎선은 그의 책임을 암시하 듯 의미심장한 글들을 공개해 때마다 주목을 받았으나, 11일 그는 전 남편 송종국에 대한 '내려놓음'을 밝혀 그 배경에 관심이 집중된다. 그는 "진짜 행복을 알아가고 있다"면서 훌쩍 자란 두 아이와 함께 자리한 사진을 게재, 초월한 모습을 보였다.

또한 박잎선은 송종국과 이혼 이전의 별거 2년을 포함한 듯 "올해 12월이면 5년차다"며 홀로 양육해 온 시간을 돌아보기도 했다.

이를 접한 여론은 "znzn****이름조차 기억이 가물가물해지면 진짜 놓은 거임." "rlaw****쓸모없는인간 거두는거보다 지금이 행복해보이네요 앞으로도 행복하시길 바랍니다 지아 지욱이도 건강하게 성장하길 바래요" "asdf****정말항상응원합니다 행복하세요" "peac****대부분의사람은 헤어지지않고 미움의 단계를 승화시켜 측은지심까지 가고 그 측은지심으로 노후를 맞이합니다" 등 반응을 보이고 있다.

jung@seoulwir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