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민정 감독, '개 XX은 X' 폭언 의혹… 부족한 실력에 숟가락 얹기 시도? - 서울와이어
김민정 감독, '개 XX은 X' 폭언 의혹… 부족한 실력에 숟가락 얹기 시도?
김민정 감독, '개 XX은 X' 폭언 의혹… 부족한 실력에 숟가락 얹기 시도?
  • 장지영 기자
  • 승인 2018.11.09 01:4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SBS 캡처 화면
사진=SBS 캡처 화면

[서울와이어=장지영 기자] 평창올림픽 여자 컬링팀을 지휘한 김민정 감독에 대한 선수들의 폭로가 나와 논란이다.

김민정 감독과 관련한 폭로는 그가 맡았던 이른바 '팀 킴', 현재는 경북체육회 여자 컬링팀 선수들 전원이 나섰다.

앞선 올림픽 영광 이후 오랜만에 언론에 모습을 드러낸 이들은 김민정 감독과 그의 부친 김경두 전 대한컬링경기연맹 부회장의 만행을 털어놓고 추후 문제없이 국제대회 참가 등 활동을 지속할 수 있도록 조치가 취해지기를 호소했다. 

8일 선수들은 SBS '뉴스8'에서 김민정 감독이 컬링 실력이 없음에도 불구, 부상 선수를 대신해 명단에 자신의 이름을 넣으려 했다고 주장했다. 또한 문제를 제기할 경우 '개 XX은 X' 등의 폭언을 하기도 했다고 토로했다. 뿐만 아니라 김 전 부회장의 관리 하에 있는 상금들은 배분이나 사용처를 알 수 없다는 상황도 전했다.

특히 이들은 김민정 감독의 갑질을 폭로했다. 감독 아들의 어린이집 행사에 참석해야 했다는 것이다. 이들은 원활한 국내, 국제 무대 활동을 위한 길이 마련돼 베이징 올림픽 출전을 목표하는 바람이 이뤄지길 호소하며 눈물을 흘렸다.

press@seoulwir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