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수역 폭행, 메갈X→XX 팔이? 현장은 욕설 난무… "실검 조작" 주장은? - 서울와이어
이수역 폭행, 메갈X→XX 팔이? 현장은 욕설 난무… "실검 조작" 주장은?
이수역 폭행, 메갈X→XX 팔이? 현장은 욕설 난무… "실검 조작" 주장은?
  • 장지영 기자
  • 승인 2018.11.15 12:1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MBC 캡처 화면
사진=MBC 캡처 화면

[서울와이어=장지영 기자] 일부 여론이 '이수역 폭행'을 둔 포털사이트 검색어 변동을 지적하고 나서 관심을 받는다.

앞서 이수역 폭행 당일인 14일, 하루 만에 사건이 공론화 돼 뜨거운 감자가 됐다. 피해를 주장하는 여성 측이 온라인, 청와대 청원 등 피해 호소의 글을 일제히 올린 후 트위터, 커뮤니티를 중심으로 빠르게 퍼져나갔기 때문.

이 배경에는 '이수역 폭행'이라는 키워드를 중심으로 연대한 이들의 이른바 '총공(총공격)'이 있었다. 트위터는 '이수역 폭행'의 해시태그와 총공을 독려하는 리트윗이 홍수처럼 쏟아졌고, 커뮤니티 역시 관련 글이 쏟아졌다. 이런 관심 끝에 당일 오후 포털사이트 상단에 올랐다.

그런데 여초 사이트를 중심으로 네이버 검색어를 '이수역 폭행'에서 '이수역'으로 변경된다며 조작을 의심하는 의견도 나와 주목받았다. 이들은 '이수역'이 아닌 '이수역 폭행'을 조명해야 한다고 목소리를 높이고, 이를 바꾸기 위한 행동을 독려했다.

한편, 이수역 폭행 사건이 불거졌다는 인근 프랜차이즈 술집 B 지점은 덩달아 곤혹을 치르고 있다. 시비나 언성이 높아졌는데도 신속한 신고가 없었기에 방관한 것 아니냐는 것이다. 특히 최근 이 브랜드가 성희롱 인테리어 논란에 휩싸였다는 점에서 그 분노를 키웠다. 특히 이수역 폭행 사건의 공론화 이후 해당 술집 번호가 공유됐고, 홈페이지에는 항의글이 쏟아지면서 마비됐다.

이번 이수역 폭행으로 인해 성별 갈등이 다시금 촉발되고 있는 모양새다. 당초 피해자는 "메갈X 처음본다" "얼굴 왜 그러냐" 등 인신공격과 폭행을 당했다고 주장해 여성혐오 범죄라는 비난이 폭발했으나, 15일 MBC가 일부 공개한 당시 영상에선 여성 역시 남성들에게 "너 XX 팔이지" "게이지" 등 혐오 발언을 한 것으로 드러나면서 또다른 논란이 시작되고 있다.

press@seoulwir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