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건 경위 모를 땐 '쉿'… 오초희 발언 논란된 원인은? - 서울와이어
사건 경위 모를 땐 '쉿'… 오초희 발언 논란된 원인은?
사건 경위 모를 땐 '쉿'… 오초희 발언 논란된 원인은?
  • 장지영 기자
  • 승인 2018.11.15 16:3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출처=오초희 SNS 캡처
사진출처=오초희 SNS 캡처

[서울와이어=장지영 기자] 어떤 사건의 경위를 알기 전에 공인이 그 일을 언급하는 것은 위험하다. 잘못하면 대중들의 비난을 받을 수도 있다

오초희는 14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머리 짧다고 때렸다는데, 나도 머리 기르기 전까지 나가지 말아야 하나. 날씨도 추운 것도 무서운데 역시"라는 글을 남겼다. 당시는 이수역 폭행 사건이 알려진 후로 한 쪽의 입장만 할 수 있었을 때다. 

이에 그가 남긴 글을 본 네티즌들은 정확한 사건 경위가 알려지지 않았는데 신중하지 못했다며 지적을 했다.

이후 오초희는 SNS를 비공개로 전환했다.

그런 반응에 오초희 소속사 측도 입장을 밝혔다. 소속사 측은 "어제(14일) 보도된 초반 기사들을 접하고 얘기한 것 같다"며 "의도를 가지고 글을 올린 게 아니다"고 해명했다.

소속사에서 이런 입장을 밝힌 이유는 어제 이수역 관련 보도 이후 새로운 증언들이 쏟아지고 있기 때문인 것으로 보인다. 

press@seoulwir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