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욕증시,美·中 '무역전쟁 휴전'영향 다우 1.13% 상승…국제유가도 급등 WTI 4%↑ - 서울와이어
뉴욕증시,美·中 '무역전쟁 휴전'영향 다우 1.13% 상승…국제유가도 급등 WTI 4%↑
뉴욕증시,美·中 '무역전쟁 휴전'영향 다우 1.13% 상승…국제유가도 급등 WTI 4%↑
  • 김하성 기자
  • 승인 2018.12.04 08:0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뉴욕증시, 뉴욕 증권거래소(NYSE) 입회장 /사진=신화 연합뉴스 자료사진
뉴욕증시, 뉴욕 증권거래소(NYSE) 입회장 /사진=연합뉴스 자료사진

 

 

  미국과 중국의 무역전쟁 휴전 합의소식에 힘입어 뉴욕증시에서 다우를 비롯 3대 주요지수가 일제히 상승했다.

   

3일(미국시간) 뉴욕증권거래소(NYSE)에서 다우존스 30 산업평균지수는 전장보다 287.97포인트(1.13%) 상승한 2만5826.43에 거래를 마쳤다.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 500 지수는 전장보다 30.20포인트(1.09%) 오른 2790.37을 기록했다.
 

기술주 중심의 나스닥 지수는 110.98포인트(1.51%) 상승한 7441.51에 장을 마감했다.

  
  앞서 지난 1일 (현지시간)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시진핑 중국 국가 주석은 아르헨티나에서 개최된  주요 20개국(G20) 정상회의 이후가진 양국 정상회담에서 향후 90일간 추가 관세 부과를 보류한 채 지식재산권 문제 등과 관련한 협상을 지속하기로 합의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회담후 미국으로 돌아오는 비행기내에서 취재진에게 중국이 미국산 자동차와 관련한 관세를 낮추거나 아예 없애는 데 동의했다고 밝혀 주요 자동차 기업 주가가 강세를 기록했다.

 

포드 주가는 2% 올랐고 GM 주가는 1% 상승했다.

    

무역전쟁 휴전으로 캐터필러 주가가 2.4% 상승했고, 보잉 주가는 3.8% ,아마존 주가는 4.9%가량 급등했고, 애플 주가도 3.5% 올랐다.

   
   

이날 발표된 경제지표를 보면 11월 공급자관리협회(ISM) 제조업 구매관리자지수(PMI)는 59.3으로 지난달 57.7보다 상승했다.

 

무역전쟁 휴전과 원유 감산 기대로 국제유가도 급등했다.

   

이날 뉴욕상업거래소(NYMEX)에서 내년 1월 인도분 서부 텍사스산 원유(WTI)는 전 거래일보다 배럴당 4.0%(2.02달러) 오른 52.95달러에 거래를 마쳤다.

   

런던 ICE 선물거래소의 내년 2월물 브렌트유는 오후 3시 현재 배럴당 4.15%(2.47달러) 뛴 61.93달러에 거래되고 있다.

   
   

국제금값은 달러화 약세로 올랐다.

   

이날 뉴욕상품거래소(COMEX)에서 내년 2월 인도분 금은 전 거래일보다 온스당 1.1%(13.60달러) 오른 1239.60달러를 기록했다.

 


Sponsored AD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