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라면세점, 봄 맞아 30대 고객 대상 마케팅 강화 - 서울와이어
신라면세점, 봄 맞아 30대 고객 대상 마케팅 강화
신라면세점, 봄 맞아 30대 고객 대상 마케팅 강화
  • 김수진 기자
  • 승인 2019.02.19 12:4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30대 이상 고객의 감성을 자극하는 추억의 뽑기 이벤트(사진=신라면세점)
30대 이상 고객의 감성을 자극하는 추억의 뽑기 이벤트(사진=신라면세점)

 

[서울와이어 김수진 기자]  신라면세점이 겨울방학 기간이 끝나감에 따라 30대 내국인 고객 대상 마케팅 강화에 나섰다. 대학생이 많은 비중을 차지하는 20대 고객의 매출 비중이 감소하고 30대 고객의 매출 비중이 많이 늘어나는 시기이기 때문이다.

 

신라면세점에 따르면 지난해 1월 39%였던 30대 내국인 고객 매출 비중은 지난해 4월에 48%로 증가했다. 반면에 20대 내국인 고객의 매출 비중은 동기간 28%에서 20%로 감소했다.

 

봄은 연간 해외여행 수요가 가장 많은 겨울방학이 끝나는 시기일 뿐만 아니라 날씨가 따뜻해지면서 국내 여행에 대한 수요도 높아지기 때문에 여행업계에서는 통상 해외여행 비수기로 분류한다. 이 때를 겨냥해 여유로운 여행을 원하는 30대 직장인들의 비중이 늘어난 것으로 분석된다.


 신라면세점 서울점에서는 30대 이상 고객의 감성을 자극하는 ‘추억의 뽑기’ 이벤트를 3월 10일까지 진행한다.

 

서울점에서 500달러 이상 구매한 후 영수증을 지참해 서울점 안내데스크를 방문하면 △’정관장’ 홍삼 제품, △휴대용 마사지기, △’듀퐁’ 양말세트, △’불가리’ 비누 세트, △’일동제약’ 마이니 다이어트 구미, △선불카드 5천원권 등의 경품을 뽑을 수 있는 뽑기 이벤트에 참여할 수 있다. 이 외에도 특별 경품이 준비되어 있다.

 

30대 고객은 여행 등 여가생활을 즐기는 밀레니얼 세대이면서 직장인의 비율이 높아 구매력도 있기 때문에 면세점 주요 고객이다. 이들은 휴가를 즐기기 위한 해외여행뿐만 아니라 해외 출장을 떠날 때도 개인의 휴가를 붙여 짧은 해외여행을 즐기는 ‘블레저’族이기도 하다. 블레저(Bleisure)는 비즈니스(Business)와 레저(Leisure)의 합성어로 해외 출장 전후로 개인의 휴가 일정을 덧붙여 여행을 즐기는 밀레니얼 세대의 출장 트렌드를 일컫는다.

 

신라면세점은 이들 브랜드를 대상으로 △조 말론 런던 ‘와일드 블루벨 트래블 컬렉션’ 신라면세점 단독 상품 판매, △설화수 신라인터넷면세점 단독 ‘베스트 상품 기획전’, △에스티로더 ‘해피 뉴 이어 상품 제안전’ 등을 진행한다.

 

신라면세점 관계자는 “시즌별로 주요 타깃 고객이 달라지기 때문에 국적별, 연령별, 성별 등 특징에 따라 선제 마케팅 활동을 펼치는 것이 중요하다“고 밝혔다.

 

한편, 서울점에서는 프랑스 명품 브랜드 ‘발렌시아가’ 아이웨어 팝업스토어를 6월까지 운영한다. 팝업스토어에서는 발렌시아가와 케링 아이웨어(Kering Eyewear)의 첫 콜라보레이션 신제품을 3월 31까지 아시아 전체 면세점 중에서는 신라면세점 단독으로 판매하고 있다.


sjkimcap@seoulwire.com


Sponsored AD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