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욕증시,경기지표 호조 다우지수 0.58%↑…국제유가 WTI 2.4%↑ - 서울와이어
뉴욕증시,경기지표 호조 다우지수 0.58%↑…국제유가 WTI 2.4%↑
뉴욕증시,경기지표 호조 다우지수 0.58%↑…국제유가 WTI 2.4%↑
  • 김하성 기자
  • 승인 2019.03.14 07:5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뉴욕증시, 뉴욕 증권거래소(NYSE) 입회장 /사진=신화 연합뉴스 자료사진
뉴욕증시, 뉴욕 증권거래소(NYSE) 입회장 /사진=연합뉴스 자료사진

 

 미국 뉴욕증시는 경기지표 호조로 다우를 비롯 3대 주요지수가 일제히 상승했다.

   

13일(미국시간) 뉴욕증권거래소(NYSE)에서 다우존스 30 산업평균지수는 전장보다 148.23포인트(0.58%) 오른 2만5702.89에 거래를 마쳤다.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 500 지수는 전장보다 19.40포인트(0.69%) 상승한 2810.92를 기록했다.

 

기술주 중심의 나스닥 지수도 52.37포인트(0.69%) 상승한 7643.41에 장을 마감했다.

   

이날  미 증시가 상승한 것은 주요 경제지표 호조로 투자 심리가 살아 났기 때문이다.

 

발표된 주요 경제지표를 보면  미국 1월 내구재수주는 전월 대비 0.4% 증가했다.
   
   

2월 생산자물가도 전월 대비 0.1% 증가, 시장 전망을 밑돌아 안정세를 보인점도 호재로 작용했다.


   

애플과 엔비디아 등 주요 기술주 주가가 지속적인 상승 흐름을 나타내고 있는 점도 전반적인 투자 심리에 도움을 줬다.

   
   

이날 종목별로는 엔비디아 주가가 3.8%가량 급등했고, 애플 주가도 0.4% 올랐다.

   

국제유가는 미국의 원유 재고가 390만 배럴 감소했다는 소식에 급등했다.

   

이날 뉴욕상업거래소(NYMEX)에서 4월 인도분 서부 텍사스산 원유(WTI)는 전날보다 배럴당 2.4%(1.39달러) 상승한 58.26달러에 장을 마쳤다.

   
   

국제 금값은  뉴욕상품거래소(COMEX)에서 금 선물은 전날보다 온스당 0.9% 오른 1309.30달러를 기록했다.

 

한편 영국 하원이 아무런 합의 없이 유럽연합(EU)을 탈퇴하는 이른바 '노 딜'(no deal) 브렉시트를 거부하기로 했다.

   
하원은 13일(현지시간) 오후 의사당에서 '노 딜' 브렉시트 관련 정부 결의안 및 의원 수정안에 대한 표결을 실시했다.

   

이날 하원은 보수당의 캐럴라인 스펠맨, 노동당의 잭 드로미 의원이 제출한 수정안을 찬성 312표, 반대 308표로 4표 차로 통과시켰다.

   

이 수정안은 "하원은 어떤 경우에도 영국이 탈퇴협정 및 '미래관계 정치선언' 없이 EU를 떠나는 것을 거부한다"는 내용이다.

   

하원은 메이 총리가 제출한 '노 딜' 브렉시트 반대 결의안 역시 찬성 321표, 반대 278표로 43표 차 가결했다.

 

이에따라 테리사 메이 총리는 최종적으로 오는 20일까지 브렉시트 합의안의 의회 통과 여부를 보고 연기 기간을 결정하도록 의회에 맡기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Sponsored AD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