되돌아온 부메랑 - 라돈(Rn)스토리 - 서울와이어
되돌아온 부메랑 - 라돈(Rn)스토리
되돌아온 부메랑 - 라돈(Rn)스토리
  • 소인정 기자
  • 승인 2019.04.21 07:0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와이어 소인정 주부기자] 이 문제는 엄밀히 따지면 이미 반복된 문제이다. 2007년 2월에 모나자이트를 사용한 의료용 매트에서 방사성 라돈이 방출된다는 사실이 언론을 통해 알려졌었다. 그러나 소비자에게는 모나자이트의 위험성을 충분히 알리지 못했다. 

(※ 모나자이트란? : 자연방사능을 방출하는 희토류(稀土類) 광물질로, 시중에 출시된 대다수 음이온 제품에 쓰이는 물질이다. 이 물질 안에 미량 함유된 우라늄과 토륨 등이 1급 발암물질인 라돈과 토론(라돈의 동위원소) 등을 발생시킨다.)


그 당시 소비자들도 관심이 없었고, 음이온의 신통력을 강조하던 제품 제조사들의 거센 항의에 보도를 포기할 수 밖에 없었다. 선전했던 신통력은 커녕 엉터리 음이온으로 소비자를 현혹하는 제조사들의 “협회”가 로비를 통해 언론사를 압도하는 낯 부끄러운 일이 발생했었다. 다행히 모나자이트의 위험성을 분명하게 인식한 과학기술부 사무관이 있었으나 전문성이 1도 없던 국회가 의식 있는 1人에게 힘을 실어줄 리는 힘든 상황이었다. 결국 한 사람이 세상을 바꿀 수는 없었다.


2011년 [후쿠시마 원전 사고] 직후 허겁지겁 ‘생활주변방사선 안전관리법(생방법)”이 모나자이트의 오남용을 방지하기 위해 제정되었는데 이 생방법이 제대로 시행되었더라면 지금의 라돈 논란은 없었을 정도로 천연 방사성문질의 수입, 생산, 유통뿐만 아니라 생산할 때 발생되는 공정 부산물까지 철저하게 관리되도록 규정되어 있었다. 


하지만 안타깝게도 이 생방법은 정부의 적극적인 지원이 없어 유지되지 못했고 되려 모나자이트에 관심을 갖도록 둔갑되어 버렸다. 결국 오늘 이 라돈의 습격도 안전 불감증과 대안 방치가 부메랑처럼 되불러온 인재(人災)다. 부끄럽지만 이런 스토리가 있기 때문에 속상해 할 수도 없다.


어차피 소는 잃었고 이번엔 외양간이라도 제대로 고쳤으면 좋겠다.

 
“정치인도 국민”이라는 시각으로 보자면 우리 국민의 국민성 개조가 우선이다. 근본적인 첫 단추는 국민의식의 전환이 필요하다고 생각하는데 정직하고 원칙을 지키는 국민을 키우는 교육과, 사회분위기 조성이 나라를 바로 세울 수 있다고 본다. 용감하지 못한 정부의 탓도 있지만 국민의 근본이 제대도 서있지 않기 때문에 편법과 불법으로 제품을 만드는 기업과 상인들이 끊임없이 나타나는 것이다. 정직한 마음에서 건강한 제품이 나오는 이 단순한 진리를 그들은 왜 자꾸 잊는 것일까?


요즘 사회적으로 큰 이슈가 터질 때마다 약속처럼 재야 인사들이 연루되어 있고, 우울한 사회분위기 속에서 국민은 개탄을 하면서도 그 해답을 기다리는데 어느 순간 그 이슈가 자잘한 다른 이슈들 아래로 숨겨져 해답을 듣지 못한 채 잊혀지는 경우가 다반사이다. 


도대체 왜, 언제까지 이럴 것 인지… 그들의 가슴속을 뒤져 할말을 찾고 싶다. 

 

home@seoulwire.com

 


Sponsored AD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