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건설, 우즈벡서 6억달러 규모 정유공장 현대화 사업 수주 - 서울와이어
SK건설, 우즈벡서 6억달러 규모 정유공장 현대화 사업 수주
SK건설, 우즈벡서 6억달러 규모 정유공장 현대화 사업 수주
  • 김아령 기자
  • 승인 2019.04.21 11:5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SK건설은 지난 18일 우즈베키스탄 국영석유가스공사인 UNG(Uzbekneftegaz)와 6억달러(약 6819억원) 규모의 부하라(Bukhara) 정유공장의 현대화를 위한 협약(Collaboration Agreement)을 체결했다고 21일 밝혔다. 사진은 안재현 SK건설 사장(왼쪽)과 시디코프 UNG회장(오른쪽)이 협약서에 서명을 마치고 악수하고 있는 모습.
지난 18일 안재현 SK건설 사장(왼쪽)과 시디코프 UNG회장(오른쪽)이 협약서에 서명을 마치고 악수하고 있는 모습 /사진= SK건설 제공

 

[서울와이어 김아령 기자] SK건설이 우즈베키스탄 첫 친환경 정유제품(Euro V) 생산을 위한 정유공장 현대화 프로젝트를 수행한다.

 

SK건설은 지난 18일 우즈베키스탄 국영석유가스공사인 UNG(Uzbekneftegaz)와 6억달러(약 6819억원) 부하라(Bukhara) 정유공장의 현대화를 위한 협약(Collaboration Agreement)을 체결했다고 21일 밝혔다.

 

이번 프로젝트는 우즈베키스탄 수도 타슈켄트에서 열리는 한국과 우즈베키스탄 양국 정상회담의 사전행사 중 하나로 진행됐다. 이날 안재현 SK건설 사장, 시디코프(Sidikov) UNG회장, 술타노프(Sultanov) 우즈베키스탄 에너지부 장관 등이 참석한 가운데 사업 타당성 검토 및 기본설계 계약을 진행에 공식 합의했다. 

 

이번 프로젝트는 우즈베키스탄 수도 타슈켄트에서 남서쪽으로 437km 떨어진 부하라 지역에 위치한 일산 5만배럴의 부하라 정유공장을 현대화하는 사업이다. SK건설은 정유공장 시설을 개선해 가솔린, 디젤, 윤활기유 등 제품의 품질을 향상시키고, 새로운 친환경 규격(Euro V)을 충족하는 공사를 수행할 계획이다.

 

SK건설과 UNG는 부하라 정유공장의 현대화 사업을 위해 지난 2016년부터 협의해 왔다. UNG는 갈수록 엄격해지는 환경 기준을 충족시키기 위해 공장 시설의 현대화가 필요했고, SK건설의 뛰어난 기술력과 축적된 경험을 높이 평가해 이번 협약이 성사됐다.

 

SK건설은 단순 EPC(설계∙조달∙시공) 수행이 아닌 발주처와 기술력을 공유해 프로젝트 전 과정을 함께 수행하며, 사회적 가치를 창출하는 새로운 사업모델을 만들 계획이다.

 

SK건설은 이미 지난해부터 우즈베키스탄 국영 설계업체 30여 곳을 대상으로 현지에서 프로젝트관리 교육 프로그램을 운영하는 등 기술력을 적극 공유하며 사회적 가치를 실현해 나가고 있다. 

 

안재현 SK건설 사장은 "UNG와 향후 장기적인 협업을 통한 전략적 협력관계를 계속 강화할 계획"이라며 "축적된 기술 및 경험을 바탕으로 발주처와 함께 사업모델 개발과 추가적인 사업기회 모색에 더욱 집중하겠다"고 말했다.

 

kimar@seoulwire.com


Sponsored AD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