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건사고로 얼룩진 항공업계…정부, 국적기 400대 긴급 점검 - 서울와이어
사건사고로 얼룩진 항공업계…정부, 국적기 400대 긴급 점검
사건사고로 얼룩진 항공업계…정부, 국적기 400대 긴급 점검
  • 송정훈 기자
  • 승인 2019.04.21 11:5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연합뉴스 제공
사진=연합뉴스 제공

 

[서울와이어 송정훈 기자] 정부가 고장·회항 사건이 잇따르고 지배구조 변경 문제까지 생긴 항공업계에 대한 안전문제를 직접 챙긴다. 

 

국토교통부는 21일 국적 항공사 비행기 400대 모두에 대한 긴급 안점 점검을 진행하는 내용의 ‘항공안전 강화방안’을 발표했다. 

 

이에 따라 국토부는 오는 5월 말까지 9개 국적 항공사(대한항공, 아시아나항공, 진에어, 에어서울, 에어부산, 제주항공, 티웨이항공, 이스타항공, 에어인천(화물전용))가 보유한 항공기 400대의 최근 1년간 결함 이력을 분석해 취약 부분에 대해 안전 점검을 실시한다.

 

안전 점검은 항공사별로 항상 이뤄지고 있지만 정부가 나서 국적 항공사 항공기 전수를 들여다보는 것은 매우 이례적 조치라는 게 국토부의 설명이다.

 

이와 함께 국토부는 비행기 나이가 20년을 넘거나 고장이 잦은 항공기(항공사별 상위 10%)는 장거리와 심야 시간대에 운항되지 않도록 관리·감독할 방침이다.

 

기장 심사도 강화된다. 비정상 운항으로 최근 3년 내 행정처분을 받았거나, 경력이 1년 미만으로 짧은 기장 약 237명을 대상으로 특별심사가 진행되고, 불합격 판정을 받은 기장은 재교육과 평가를 통해 기량이 입증된 경우에만 조정 업무에 복귀할 수 있다.

 

이번 정부의 점검은 각종 사건사고와 지배구조 변경 문제 등으로 어수선한 항공업계에서 자칫 발생할 수 있는 안전문제를 미연에 방지하겠다는 의도로 풀이된다.  

 

실제 지난 8일 대한항공 모그룹인 한진 조양호 회장이 미국에서 별세했고, 경영난을 겪는 금호아시아나그룹은 15일 아시아나항공을 매각하기로 결정하는 등 항공업계가 지배구조 개편의 혼란을 겪고 있다.

 

앞서 국토부는 지난 12일 대한항공과 아시아나항공 경영진을 초치해 긴급 항공안전 회의를 가졌다. 아시아나항공 재무 악화와 대한항공 지배구조 변화 등 경영 악재과 광주공항에서 발생한 아시아나 항공기 타이어 파손, 대한항공 항공기 엔진 이상으로 인한 회항 등이 잇따라 발생한 데 따른 조치였다.

 

songhddn@seoulwire.com


Sponsored AD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