외교 천재 아베 ‘이란 중재’ 실패하나… 트럼프, 대이란 추가 제재 발동 - 서울와이어
외교 천재 아베 ‘이란 중재’ 실패하나… 트럼프, 대이란 추가 제재 발동
외교 천재 아베 ‘이란 중재’ 실패하나… 트럼프, 대이란 추가 제재 발동
  • 이동화 기자
  • 승인 2019.06.13 01:5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와이어 이동화 기자] 트럼프 행정부가 12일(현지시간) 새로운 이란 제재를 발동했다.


아베 신조(安倍晋三) 일본 총리가 이날 미국과 이란의 갈등을 중재하기 위해 이란을 정상방문했지만 외교 전략을 펼치기 전에 무산될 위기에 놓였다는 지적이다.


미 재무부는 이란 ‘혁명수비대’가 이라크에 거점을 둔 무장조직과 무기 밀매에 관여했다며 기업 1곳과 2명의 개인에게 제재를 가한다고 밝혔다. 제재 대상이 되면 미국 기업과의 거래가 금지되고 미국 내 자산은 압류된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지난 4월 이란의 최정예 부대인 혁명수비대를 테러 조직으로 지정하고 이란 정부에 대한 압박 범위와 규모를 크게 확대하겠다고 경고했다.


스티븐 므누신 미 재무장관은 이날 성명에서 “혁명수비대에서도 최정예군인 코즈 부대가 무장조직에게 이란의 무기를 밀매했다며 이러한 네트워크를 차단하기 위한 행동을 했다”고 설명했다.


이어 “국제 금융기관은 제재를 피하려는 이란과 공범이 되지 않도록 경계를 강화해야 한다”며 제재 동참을 촉구했다.


미 재무부는 제재 대상 기업·개인이 코즈 부대의 지원을 받는 이라크 무장조직에 수억 달러 규모의 무기를 밀매하거나 혁명수비대의 자금 조달을 지원했다고 보고 있다.


교도통신 등 외신은 이번 제재는 이란에 최대의 압박을 가한다는 트럼프 행정부의 방침을 반영한 것이라며 이란의 반발이 예상된다고 전했다.


트럼프 행정부는 지난 7일에도 이란의 석유화학 업체 페르시아걸프석유화학(PGPIC)과 산하 자회사·대리점 39곳을 추가 제재하기로 결정했다. 


이란과의 대화에 응하겠다면서도 이란 경제에 타격을 입혀 타협을 이끌어내는 전략을 구사하고 있는 트럼프 행정부의 강경 노선에 일본 정부는 난색을 표하고 있다.


니혼게이자이신문은 미국의 대이란 추가 제재는 미국과 이란의 긴장 완화를 목표로 하는 일본의 전략에 그림자를 드리우게 된다고 우려했다.


일본 총리로는 41년 만에 이란을 방문한 아베 총리와 회담한 하산 로하니 이란 대통령은 미국과의 대화 조건으로 ‘경제 제재 완화·해제’를 요구한 것으로 전해졌다.

 

 


Sponsored AD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