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그린푸드, 中企와 손잡고 홍콩에 ‘프리미엄 계란’ 수출 - 서울와이어
현대그린푸드, 中企와 손잡고 홍콩에 ‘프리미엄 계란’ 수출
현대그린푸드, 中企와 손잡고 홍콩에 ‘프리미엄 계란’ 수출
  • 유수정 기자
  • 승인 2019.06.16 12:2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현대그린푸드
사진=현대그린푸드

[서울와이어 유수정 기자] 현대백화점그룹 계열 종합식품기업 현대그린푸드가 중소 계란 생산·유통업체와 손잡고 홍콩에 프리미엄 계란을 수출한다.

 

현대그린푸드는 이달 말부터 중소식품업체 알로팜이 생산한 계란 2종(설미단, 진미단)을 홍콩 현지 식자재 유통업체인 ‘아지노친미(味珍味, Aji-No-Chinmi)’사에 수출한다고 16일 밝혔다.

 

수출되는 계란은 껍질이 흰 백색란 ‘설미단’과 노른자가 크고 색깔도 진한 갈색란 ‘진미단’이다.

 

연간 수출 규모는 25만달러(약 3억원) 수준으로 이달 말 홍콩 이온몰 판매를 시작으로 소고(SOGO)·UNY백화점과 슈퍼마켓 체인 YATA, 온라인몰 HKTV몰 등 홍콩 현지 30여 개 온·오프라인 매장에서 순차적으로 판매될 예정이다.

 

판매 가격은 일본 프리미엄 계란(10구당 30홍콩달러, 약 4500원)과 비슷한 10구당 29홍콩달러(약 4350원) 수준이다.

 

이번 수출은 홍콩이 지난 2018년 7월 닭고기·오리고기·계란 등 국내산 신선 가금류(家禽類) 제품에 대한 수입 제한 조치를 해제한 이후 이뤄지는 첫 계란 수출이다.

 

홍콩은 앞서 지난 2017년 11월 국내 전 지역에서 조류인플루엔자(AI)가 발생되자 가금류 제품 수입을 전면 제한한 바 있다.

 

홍콩은 국토 면적이 좁아 양계장 확보가 어려워 현지 계란 소비량의 70% 가량을 미국·중국·일본 등에서 수입하고 있다. 연간 8000만 달러에 달하는 수입 규모 중 국산 계란이 차지하는 비중(21만 달러, 2016년 기준)은 0.3%에 불과하다.

 

홍콩 소비자들은 국내와 달리 껍질이 희고, 노른자가 클수록 고급 계란으로 평가 받는다. 이에 현대그린푸드는 중소업체인 알로팜과 3개월 간 닭에게 20여 가지 사료를 각각 먹여 테스트한 결과를 바탕으로 홍콩 소비자들의 니즈에 부합하는 수출용 계란을 만들어냈다.

 

현대그린푸드 관계자는 “현대그린푸드의 해외 사업 역량과 풍부한 해외 네트워크를 활용해, 앞으로도 경쟁력 있는 중소식품업체가 해외에 농·수·축산물을 안정적으로 수출할 수 있도록 지원을 아끼지 않을 방침”이라고 말했다.

 

yu_crystal7@seoulwire.com


Sponsored AD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