위기의 홍콩, 원인은 ‘정부’ 의견 50%↑… 중국군 투입 우려 속 ‘송환법 반대’ 시위 일단락 - 서울와이어
위기의 홍콩, 원인은 ‘정부’ 의견 50%↑… 중국군 투입 우려 속 ‘송환법 반대’ 시위 일단락
위기의 홍콩, 원인은 ‘정부’ 의견 50%↑… 중국군 투입 우려 속 ‘송환법 반대’ 시위 일단락
  • 이동화 기자
  • 승인 2019.08.19 00:1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중국 당국의 무력 개입 가능성 속에서 진행된 홍콩 시민들의 송환법 반대 대규모 시위가 평화롭게 진행됐지만 여전히 사태 해결은 쉽지 않다는 지적이다 / 사진=월스트리트저널 화면 캡처
중국 당국의 무력 개입 가능성 속에서 진행된 홍콩 시민들의 송환법 반대 대규모 시위가 평화롭게 진행됐지만 여전히 사태 해결은 쉽지 않다는 지적이다 / 사진=월스트리트저널 화면 캡처

[서울와이어 이동화 기자] 중국의 군 병력 투입 가능성에도 홍콩 시민들의 ‘범죄인 인도 법안’(송환법) 반대 대규모 시위가 평화롭게 진행됐다.


이번 시위를 앞두고 홍콩 시민들이 경찰의 폭력행위 검증 등을 요구하며 목소리를 높인 가운데 중국 당국의 무력 개입 우려와 홍콩 정부의 폭력 시위 엄중 경고 등이 겹치면서 충돌이 우려됐지만 홍콩은 일단 안도하는 눈치다.


AFP통신 등 외신에 따르면 18일 홍콩섬 빅토리아공원에서 열린 대규모 시위를 주관한 ‘민간인권전선’은 “이성적이고 비폭력적인 시위”를 주장하며 평화로운 시위를 펼쳤다.


월스트리트저널(WSJ)도 “폭우 속에서 진행된 이번 시위에서 홍콩 시민들이 몇 주 만에 평화적인 변화 메시지를 보내고 있다”며 조직위 주도 하에 온화한 시위가 이어졌다고 평가했다.

 

하지만 홍콩 경찰은 집회 자체는 허용했지만 시위는 불허한 상태다. 홍콩 정부 역시 참가자들의 폭력 시위를 엄격히 다루겠다며 엄중 경고했고 중국 당국의 군 병력 투입 가능성까지 불거지며 혼란을 거듭하고 있다.


주요 외신은 “송환법 개정 반대를 계기로 시작된 홍콩의 민주화 시위가 11주째에 접어들었지만 기세가 꺾이지 않아 혼란을 수습할 조짐이 보이지 않는다”며 “국제 금융도시로 사회 안정을 자랑했던 홍콩은 위기 상황에 빠졌다”고 전했다.


이어 지난 10주 동안 검은 옷과 마스크 차림의 시위대와 최루탄을 발포하는 경찰이 충돌하는 장면이 벌어지고 있다면서 집회 후 경찰이 허용하지 않은 행진을 이어가고 있는 이번 시위 역시 충돌로 이어질 가능성을 배제할 수 없다고 지적했다.


반면 홍콩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는 ‘최루탄 없는 토요일 밤이 지나가 홍콩이 안도의 한숨을 내쉬었다’며 이번 시위가 평화적으로 마무리될 것으로 전망했다.


일각에서는 이번 시위가 평화적으로 끝날 경우 ‘홍콩이 정부의 통제를 벗어난 비상사태에 달했다’며 중국이 개입할 명분이 사라지고 혼란에 빠진 홍콩이 안정을 되찾을 것으로 내다보고 있다.


시위대 측과 홍콩 정부의 온도차가 좁혀지지 않고 있어 사태 해결은 쉽지 않다는 지적도 이어지고 있다.


민간인권전선은 ▲경찰 강경 진압에 관한 독립적 조사기구 설립 ▲보통 선거 실시 ▲송환법 완전 철폐 ▲ 시위대 체포 철회·석방 ▲시위대 ‘폭도’ 명명 철회 등 5대 요구사항을 수용하라고 주장하고 있다. 


천쯔제(岑子杰) 민간인권전선 간사는 “홍콩 정부가 우리의 요구사항을 단 하나도 듣고 있지 않다”며 이를 모두 수용하지 않으면 홍콩이 갈등과 충돌의 길로 빠질 것이라며 수용을 촉구했다.


한편 홍콩 일간지 명보(明報)는 이날 시위에 학생뿐만 아니라 가족과 직장인 참여도 두드러졌다면서 사회 전반적으로 홍콩 정부에 불만을 안고 있음을 보여주고 있다고 지적했다.


이어 이달 초 홍콩 시민 약 800명을 대상으로 실시한 조사에서 송환법 반대 시위에 따른 혼란으로 경제적 영향이 발행할 경우 그 원인은 ‘홍콩 정부’라고 생각하는 사람이 50% 이상을 차지했다고 밝혔다. 시위자들에 원인이 있다는 의견은 10% 이하에 그쳤다.


 


Sponsored AD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