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면세점 빅3' 2분기 명암, 롯데·신세계 울고 신라 웃었다 - 서울와이어
'면세점 빅3' 2분기 명암, 롯데·신세계 울고 신라 웃었다
'면세점 빅3' 2분기 명암, 롯데·신세계 울고 신라 웃었다
  • 이승혜 기자
  • 승인 2019.08.21 13:2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면세점 빅3' 2분기 명암, 롯데·신세계 울고 신라 웃었다/ 사진=연합뉴스DB
'면세점 빅3' 2분기 명암, 롯데·신세계 울고 신라 웃었다/ 사진=연합뉴스DB

 

[서울와이어 이승혜 기자] 롯데, 신라, 신세계 등 '면세점 빅3' 업체의 2분기 실적과 관련해 명암이 엇갈린 가운데 롯데·신세계가 울고 신라는 웃었다

 

특히 '빅3'를 제외한 나머지 중소·중견 업체들은 대부분 적자구조를 면치 못하고 있어 지속가능성에 의문이 제기된다.

 

21일 업계에 따르면 면세업계 1위 업체인 롯데면세점은 2분기에 매출 1조5천97억원, 영업이익 712억원의 실적을 올렸다.

 

매출은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5.5% 늘었지만 영업이익은 절반 가까운 45.3%나 급감했다.

 

업계 2위 신라면세점은 2분기 매출 1조2천265억원, 영업이익 698억원으로 각각 작년 동기 대비 16.3%, 9.1% 증가했다.

 

신세계면세점은 같은 분기 매출 7천713억원, 영업이익 173억원으로, 매출은 작년 동기보다 73.5% 증가했지만 영업이익은 23.5% 감소했다.

 

지난해 인천공항면세점 제1터미널 일부 사업권을 반납하면서 올해 1분기에 시장점유율이 처음으로 30%대로 떨어진 롯데면세점은 2분기에 점유율을 끌어올리기 위해 대대적인 마케팅을 펼치면서 수익률이 급감한 것으로 분석된다.

 

지난해 롯데가 반납한 인천공항면세점 사업권을 따낸 신세계면세점은 임차수수료 비중이 큰 공항면세점 확대와 마케팅 비용 증가 등으로 수익성이 저하된 것으로 풀이된다.

 

반면 신라면세점은 싱가포르 창이 국제공항과 홍콩 첵랍콕 국제공항 면세점 등 국내·외 공항면세점의 안정적 포트폴리오 구축에 따른 내실경영이 성과를 나타내면서 선방한 것으로 보인다.

 

'빅3' 면세점을 제외한 나머지 중소·중견 면세점들은 대부분 영업이익이 적자를 면치 못했다.

 

현대백화점면세점은 2분기에 매출 853억원, 영업적자 194억원을 기록했고, SM면세점도 같은 시기 매출 310억원, 영업적자 7억3천만원의 실적을 올렸다.

 

올 하반기에 폐점이 결정된 한화갤러리아면세점은 2분기에 매출 543억원, 영업적자 122억원을 기록했다.

 

이밖에 두산면세점, 동화면세점, 엔타스면세점 등은 2분기 실적을 공시하지 않았지만 적자를 기록했을 것으로 업계에서는 보고 있다.

 

면세업계 관계자는 "중국의 사드 보복 이후 국내 면세점의 주요 고객으로 떠오른 중국 보따리상을 더 많이 유치하기 위한 업체 간 경쟁이 격화하면서 전반적으로 수익률이 부진했다"며 "매출은 소폭 늘었지만 수익률은 저조해 '속빈 강정'같은 상황"이라고 말했다.

 

 


Sponsored AD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