日언론 “문 대통령, 비리 측근 법무장관 임명”… ‘조국 임명’ 정권 역풍 맞을 수도 - 서울와이어
日언론 “문 대통령, 비리 측근 법무장관 임명”… ‘조국 임명’ 정권 역풍 맞을 수도
日언론 “문 대통령, 비리 측근 법무장관 임명”… ‘조국 임명’ 정권 역풍 맞을 수도
  • 이동화 기자
  • 승인 2019.09.09 12:3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문재인 대통령 인스타그램
사진=문재인 대통령 인스타그램

[서울와이어 이동화 기자] 문재인 대통령이 9일 조국 법무부 장관 임명을 재가하자 일본 언론들이 해당 소식을 긴급 타진하고 있다.


요미우리신문은 가족들이 검찰 수사를 받고 있는데 문 대통령이 조 후보자를 장관으로 공식 임명했다며 야당과 국민 반발이 불가피하다고 지적했다.


신문은 조 장관의 아내가 지난 6일 사문서위조로 검찰에 불구속기소 되는 등 가족에 대한 수사가 진행되는 가운데 검찰을 지휘 감독하는 법무장관에 임명되는 이례적 일이 벌어졌다며 정국 혼란 가능성을 제기했다.


니혼게이자이신문도 문 대통령이 딸의 진학 비리 의혹이 드러난 측근을 법무장관에 임명했다며 여론의 강한 반발을 불러일으켜 정권에 대한 역풍이 강해질 가능성이 있다고 보도했다.


NHK는 조 장관 임명자가 지난 6일 국회 청문회에 참석해 약 14시간 동안 시종일관 의혹을 부인했지만 문 대통령은 해명 책임을 다했다고 판단한 것으로 보인다고 비꼬았다.


산케이신문 역시 “조 장관이 국회 인사청문회에서 자신의 의혹에 대해 전면 부인했지만 한국의 여론은 ‘설득력이 없다’는 쪽”이라며 조 장관 딸의 대학 부정 입학 의혹에 이어 아내인 정경심 동양대학교 교수의 검찰 기소 사실을 언급했다.


이어 야당의 강한 반발과 함께 검찰 수사도 진행되고 있어 앞으로도 혼란이 이어질 것으로 내다봤다.


한편 청와대 고민정 대변인은 이날 문 대통령이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장관 최기영, 법무부 장관 조국, 여성가족부 장관 이정옥, 방송통신위원회 위원장 한상혁, 공정거래위원회 위원장 조성욱, 금융위원회 위원장 은성수 후보자에 대한 임명을 재가했다며 9일 0시부터 임기가 시작됐다고 밝혔다. 


 


Sponsored AD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