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화학-SK이노베이션 CEO, 추석연휴 직후 회동…협상 난항 전망 - 서울와이어
LG화학-SK이노베이션 CEO, 추석연휴 직후 회동…협상 난항 전망
LG화학-SK이노베이션 CEO, 추석연휴 직후 회동…협상 난항 전망
  • 송은정 기자
  • 승인 2019.09.11 13:1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LG화학 vs SK이노베이션 '배터리 소송전' 심화
사진=LG화학 vs SK이노베이션 '배터리 소송전'

 

[서울와이어 송은정 기자] 전기차 배터리 관련 소송전을 벌이고 있는 LG화학과 SK이노베이션 최고경영자(CEO)들이 추석 연휴 직후인 오는 16일에 회동할 것으로 알려졌다.

   

11일 업계에 따르면 LG화학과 SK이노베이션은 신학철 부회장과 김준 사장의 회동 일정을 조율하고 있다.

   

회동 일자는 오는 16일이 될 가능성이 높다.

 

산업통상자원부 관계자도 동석할 것으로 전해졌다.

   

LG화학과 SK이노베이션은 서로를 영업비밀 침해와 특허 침해로 고소한 상태다.

   

LG화학은 SK이노베이션이 자사 인력을 계획적·조직적으로 빼내가 핵심 기술을 유출했다며 미국 국제무역위원회(ITC)와 델라웨어 연방법원에 소송을 제기했다.

   

이에 맞서 SK이노베이션도 LG화학을 상대로 명예훼손에 따른 손해배상 청구 소송을 지난 6월 국내에서 제기한 데 이어, 지난 3일엔 미국 ITC와 연방법원에 특허침해 소송을 냈다.

   

두 회사는 그럼에도 불구하고 대화의 가능성은 열어두고 CEO 회동을 타진해왔다.

   

그러나 LG화학은 SK이노베이션의 사과와 재발방지, 피해배상 논의를 대화의 전제조건으로 내세우고 있다.

 

따라서 양측이 만난다고 해도 협상은 난항을 겪을 전망이다.

   

LG화학과 SK이노베이션 측 "모두 회동 일정은 아직 확정되지 않았다"며 "CEO들이 만나도 단번에 긍정적인 해결 방안을 도출하기는 어렵다"고 밝혔다.

yuniya@seoulwire.com


Sponsored AD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