은성수 금융위원장이 "금감원의 면책권은 금번 코로나 지원 대책에 따른 것이다. 창구직원 분들의 부담을 덜기 위해 실시하는 부분으로 과거 DLF와는 연결시키지 말라"고 일축했다 / 사진 = 한보라 기자

 

[서울와이어 한보라 기자] 은성수 금융위원장이 "금감원의 면책권은 금번 코로나 지원 대책에 따른 것이다. 창구직원 분들의 부담을 덜기 위해 실시하는 부분으로 과거 파생결합펀드(DLF) 사태와는 연결시키지 말라"고 일축했다. 

 

14일 은 위원장은 홍남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주재한 거시경제금융회의가 끝난 뒤 기자들과 만나 이와 같이 강조했다.

 

그는 이날 회의에서 논의된 소위 '금감원 면책권'이 DLF 사태 등에도 영향을 끼치겠느냐는 질문에 "금번 이슈는 코로나19 사태로 인해 자금 유동성이 어렵다는 점"이라며 "금감원 면책권은 본인이 피해를 입을 가능성 때문에 주저하는 창구 직원들을 위한 것"이라고 답했다. 

 

또한 "어제 중소 및 중견기업, 영세 자영업자분들께서 정부 지원책인 2조원에 감사하나 조금 더 지원해달라는 의견표현이 있었다"며 "어제는 350억원, 오늘은 770억원의 지원이 들어갔다. 아직 시작일 뿐이나 2조원은 한참 먼 액수"라고 말했다. 대기업이 아니기 때문에 2조원도 충분한 액수라는 것이다. 

 

은 위원장은 "그러나 2조원이 모두 소진될 경우 추가 지원이 있을 것"이라며 "대기업은 혜택이 없느냐는 말이 있었다. 이미 연초에 설비투자나 산업구조 고도화, 환경안정 비용으로 14조5000억원의 지원책을 따로 마련한 바 있다"고 설명했다. 지원금이 부족한 수준은 아니라는 것이다. 

 

저작권자 © 서울와이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Sponsored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