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스피, 외인 순매수와 코로나19 불안 해소에 2240선 안착…원달러 환율 0.2원 상승

 

[서울와이어 김민수 기자] 14일 코스피가 반등에 성공하며 2240선에 안착했다.

 

코로나19 확진자 급증과 관련 확산 추이에 별 변화가 없다는 세계보건기구(WHO)의 발표에 힘입어 상승세를 보인 가운데 미국 정부가 자국 기업과 중국 화웨이 간 거래제한 유예 기간을 다시 연장한 것도 긍정적 영향을 미쳤다.

 

이날 코스피는 전장보다 0.25포인트(0.01%) 내린 2232.71에서 출발했으나 장 초반 상승세로 돌아서 우상향 곡선을 그리며 전 거래일보다 10.63포인트(0.48%) 오른 2243.59에 거래를 마쳤다.

 

유가증권시장에서는 외국인이 944억원어치를 순매수하며 지수 상승을 이끌었과 개인과 기관은 각각 14억원, 1082억원을 순매도했다.

 

시가총액 상위 종목 가운데 삼성전자(1.81%), SK하이닉스(2.45%), 네이버(1.08%), LG화학(0.49%), 현대차(0.38%), 셀트리온(1.40%), 삼성SDI(0.15%), 삼성물산(0.84%) 등은 올랐고 삼성바이로로직스(-0.19%)와 현대모비스(-0.84) 등은 내렸다.

 

특징주로는 카카오가 올해 모든 사업 부문에서 고르게 성장하며 가파른 실적 성장을 이룰 것이란 전망에 상승세로 장을 마감했다.

 

이날 코스피 시장에서 전 거래일 대비 0.56% 오른 18만원에 거래를 마쳤다.

 

카카오페이지는 한국과 일본, 동남아에서 거래대금 성장세가 두드러지고 있으며 카카오뱅크의 여신·수신 사업도 가파르게 성장하는 등 모든 사업 부문이 고르게 성장할 것이란 전망이다.

 

업종별로는 전기·전자(1.69%), 의료정밀(1.26%), 서비스업(1.05%) 등은 강세였고 은행(-1.90%), 건설업(-1.36%), 섬유·의복(-1.30%) 등은 약세였다.

 

유가증권시장의 거래량은 5억7881만주, 거래대금은 6조1099억원이었다.

 

코스닥지수는 전장보다 0.38포인트(0.06%) 내린 687.23으로 개장해 등락을 거듭하다 막판에 소폭 상승해 전장보다 1.30포인트(0.19%) 오른 688.91로 마감했다.

 

코스닥시장에서는 개인과 외국인이 126억원, 312억원을 순매수했고 기관은 346억원을 순매도했다.

 

시총 상위주 중에는 셀트리온헬스케어(2.35%), 케이엠더블유(5.34%), 원익IPS(3.52%), 파라다이스(1.03%) 등은 올랐고 에이치엘비(-2.62%), CJ ENM(-7.11%), 스튜디오드래곤(-2.33%), 펄어비스(-5.43%), 메디톡스(-2.27%), 에코프로비엠(-1.12%) 등은 내렸다.

 

특징주로는 영화 ‘기생충’으로 연일 강세를 보이던 바른손이앤에이가 급락하며 장을 마감했다.

 

이날 코스닥시장에서 바른손이앤에이는 전 거래일 대비 18.16% 내린 4055원에 거래를 마쳤다.

 

지난 9일(현지시간) 오스카 수상 소식 이후 계속되던 상승세가 한국거래소의 투자주의 권고 조치가 내린지 하루만에 큰 폭으로 하락한 것이다.

 

거래소는 전날 영화 '기생충' 관련해 바른손이앤에이와 바른손을 주가 급등에 따른 투자경고종목으로 지정하고 투자자들의 주의가 필요하다고 당부했다.

 

코스닥시장의 거래량은 14억3330만주, 거래대금은 7조2367억원 수준이었다.

 

한편 금융시장은 여전히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영향을 강하게 받아 위험자산 선호심리 회복세가 주춤해지며 원/달러 환율은 소폭 상승했다.

 

서울 외환시장에서 원/달러 환율은 전날보다 달러당 0.2원 오른 1183.0원에 마감했다.

 

저작권자 © 서울와이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Sponsored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