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중 무역전쟁 ‘희생양’ 퀄컴… “NXP 인수 재추진 안한다” 거부 - 서울와이어
미중 무역전쟁 ‘희생양’ 퀄컴… “NXP 인수 재추진 안한다” 거부
미중 무역전쟁 ‘희생양’ 퀄컴… “NXP 인수 재추진 안한다” 거부
  • 이동화 기자
  • 승인 2018.12.04 11:2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와이어 이동화 기자] 미국 반도체 메이커 퀄컴이 중국의 독점금지법 승인 거부로 무산된 네덜란드 NXP반도체 인수 가능성을 부인했다.

 

미중 무역전쟁의 희생양으로 꼽혀온 퀄컴에게 중국이 다시 손을 내밀었지만 퀄컴은 이미 자금을 주주환원 등에 사용하기 시작해 중국의 양보를 받아들일 가능성은 낮은 상황이다.

 

현지시간 3일 월스트리트저널(WSJ) 등 외신에 따르면 지난 1일 시진핑(習近平) 중국 국가주석과 회담한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인수 계획이 다시 제출되면 중국이 승인을 거부하지 않겠다고 말했다고 밝혔지만 퀄컴 측은 인수 재추진 계획은 없다는 입장을 내놨다.

 

퀌컴은 이날 성명에서 트럼프 대통령과 시 주석의 발언은 고맙지만 (인수 협상) 시한이 이미 끝나 거래가 종료됐다고 설명했다.

 

업계 전문가들은 대규모 인수·합병(M&A)에 따른 라이선스 사용료 증가를 이유로 퀌컴의 NXP 인수를 거부한 중국이 트럼프 행정부의 관세폭탄을 피하고자 태도를 바꿨다고 분석했다.

 

중국이 미국을 견제하는 수단으로 독금법 승인을 미루면서 M&A에 난항을 거듭하던 반도체 업계에게는 희소식이라는 것.

 

하지만 니혼게이자이신문은 미중의 무역분쟁 격화가 하이테크 분야의 성장을 저해할 수 있다면서 일각에서 사회주의 진영의 무역규제를 목적으로 하는 국제기구 코콤(COCOM) 부활 우려까지 나오고 있다고 지적했다.

 

1949년 미국과 영국, 프랑스 등 17개국이 설립한 코콤은 1990년대 초반까지 사회주의 진영의 성장을 막기 위해 공산국 전략물자 수출을 금지시켰다.

 

무역분쟁 해소를 이유로 미국과 중국이 흥정을 거듭하면 기업은 중장기적 사업전략을 세우기 어려워져 투자계획을 미룰 수밖에 없다. 결국 코콤으로 인해 기술 격차가 벌어진 미소(미국과 옛 소련) 사례가 또 발생할 수 있다는 의미로 풀이된다.

 

한편 퀄컴은 지난 201610NXP 인수를 시도했지만 양사가 정한 20187월 기한까지 중국의 독금법 승인을 얻지 못해 결국 포기했다.

 

 


Sponsored AD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